한덕수 부인, 첫 개인전서 작품 6점 판매…“구매자·가격 못밝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생산성본부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생산성본부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부인 최아영씨의 재산 형성 과정에 대한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화가인 최씨가 판매한 작품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4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한 후보자 인사청문준비단은 최씨가 한 후보자가 한국무역협회 회장을 지낼 당시인 지난 2012년 10월 첫 전시회를 열고 6점의 작품을 판매한 것으로 확인했다. 이후 2014년에도 1점이 팔렸고, 2021년에 연 전시회에서도 여러 점의 작품이 판매됐다.

한 후보자는 작품의 구매자와 판매수익과 관련, 인사청문준비단을 통해 “구매자는 고객 정보라 동의 없이는 신원을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림 판매액도 밝히기 어려우나 지난해 판매된 것을 제외한 세금은 투명하게 납부했으며 지난해 판매된 작품에 대한 수익도 정확하게 세금을 신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위원인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한 후보자의 배우자 재산증식 의혹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위원인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한 후보자의 배우자 재산증식 의혹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앞서 한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위원인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인사청문요청안에 기재된 최씨의 직업이 ‘가사’인 점을 언급하며 최씨의 현금성 재산이 10년간 12억원 이상 늘어난 과정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2년 최씨의 현금성 재산은 10억6342만원이었는데 2022년에는 22억9949만원이다. 연평균 1억원 이상 현금이 늘어난 셈”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씨 소득금액증명을 보면 최근 5년간 1억6769만원의 소득이 발생해 연평균 3353만원 정도”라며 “최씨 수입을 모두 저축해도 10년간 12억원이 넘는 재산 증식은 절대 이뤄질 수 없다”며 재산 형성 과정을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한 후보자는 재산 증가분의 절반 정도는 후보자가 증여한 것이고, 일부는 모친의 별세로 상속받은 재산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민주당 등에선 최씨의 작품 다수가 판매된 만큼 이 판매수익이 재산 증가로 이어졌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한 후보자가 직전까지 정부 고위직을 지냈다는 점에서 구매자와의 이해충돌 가능성도 검증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