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속 의존 위험"하다는 송영길…역술인협회장과 사진?

중앙일보

입력 2022.01.18 10:15

업데이트 2022.01.18 11:32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가의 주요한 의사결정을 무당과 무속에 의존하는 국가결정권자가 있다면 대단히 위험하고 불안한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야권을 겨누자, 강용석 변호사는 역술인협회장에게 임명장을 주는 송 대표의 사진을 올리며 맞불을 놨다

송 대표는 18일 오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 후보 직속 국가인재위원회의 '방송언론 국가인재 발표식'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캠프에서 무속인이 고문으로 활동한다는 일부 매체 보도를 겨냥한 발언을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아직 위기의 시대에 있다"며 "이 위기의 순간을 극복할 리더십으로 성남시의 부채·부도 위기와 경기도의 여러 난제를 풀어 실적을 입증한 후보가 절실히 필요한 때"라며 자당 이재명 후보를 추켜세웠다.

[강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강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강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강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강용석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송 대표가 백○○ 역술인협회장에게 임명장을 주고 있다. 지난 4일 국회에서 열렸던 민주당 종교본부 발대식"이라며 "백○○은 무속인앙이냐 전통종교냐. 단체사진 보니 희한한 옷 입고 사진찍은 분들도 많다"고 지적했다.

그는 앞서 올린 글에서도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경기문화재단 대표이사까지 시킨 강헌은 누구냐"며 강 대표의 이력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함께 올린 화면엔 '이재명 지사 사주 봐줬나' '사주 상담에 대처하는 우리들의 자세' '사주를 알면 내인생이보인다. 강헌의 스스로 읽는 내운명 이야기' 등의 내용이 담겼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