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 "합법 약물도 몸서리쳤다" 로이더 의혹 재반박

중앙일보

입력 2021.11.08 11:59

업데이트 2021.11.08 12:04

가수 김종국. [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JONG KOOK’ 캡처]

가수 김종국. [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JONG KOOK’ 캡처]

가수 김종국이 캐나다 유명 헬스 트레이너가 제기한 ‘로이더’(약물로 근육을 키우는 사람) 의혹에 대해 재차 반박했다.

김종국은 지난 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JONG KOOK’ 커뮤니티를 통해 “이제 와서 확인할 방법이 없고 그걸 사용하는 게 무슨 잘못이냐고? 합법이라고? 갑자기?”라며 “참 황당하고 재미있다”고 말했다.

그는 “약물이 비록 합법이더라도 몸서리치는 제 입장에선 잘못이 맞다”며 “일반분이 본인의 건강과 더 나은 행복을 위해 의사분의 처방으로 받으시는 건 합법이고 괜찮다. 그러나 김종국이란 사람이 그런 걸 하면 큰 잘못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27년을 대중가수, 연예인으로 살았고 변변찮은 이 몸으로 채널을 오픈하게 된 것도 오롯이 성실함과 건강을 기본으로 하는 운동 삶을 나누고 저란 사람을 긴 시간 동안 눈으로 봐왔던 증거를 보며 희망을 안고 한 분이라도 더 열심히 건강한 삶을 사는 데 도움이 될까 해서 부족함에도 이런 활동을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뭐가 됐던 호르몬 수치가 외부 주입인지 스스로 몸에서 만들어 내는 건지 검사하면 다 나온다”며 “걱정하지 마시고 다른 연관된 모든 검사를 순차적으로 다해 나갈 테니까 그냥 재밌게 즐기시라”고 덧붙였다.

캐나다 헬스 트레이너 그렉 듀셋. [인터넷 캡처]

캐나다 헬스 트레이너 그렉 듀셋. [인터넷 캡처]

앞서 캐나다 유명 헬스 트레이너 그렉 듀셋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김종국은 약물을 썼을까 쓰지 않았을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고 “김종국은 로이더”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종국이) 20년 동안 운동을 한 사람이지만 근육을 만드는 과정에서 약물을 복용했을 것이다”라며 “남성은 연령이 높아질수록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낮아지는데, 그는 과거에 비해 몸이 더 좋아졌다”고 말했다.

이에 김종국은 지난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꾸준한 노력과 정신력만으로도 46세에 남성호르몬 9.24을 기록했다. 2년 전이라 지금은 조금 낮아졌겠지만, 여러분도 충분히 가능하다”며 의혹을 일축했다.

그러면서 “필요하다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검사를 다 받아볼 작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1995년 그룹 터보로 데뷔한 김종국은 본업인 가수 활동뿐 아니라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며 인기를 얻고 있다. 그는 지난 6월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자신의 특기인 운동 콘텐츠 영상을 꾸준히 게재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