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광복회 방문한 이재명 "역대 기관장들 친일행적 표시해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후보가 1일 광복회를 방문해 "역대 기관장들의 친일행적을 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 영등포구 광복회를 방문한 이 후보는 일정 뒤 취재진과 만나 "김원웅 회장께서 우리 대한민국의 항일독립운동을 이끌어오셨던 분들, 또 후손들의 모임 광복회를 잘 이끌어주시는 것 같다"라며 "우리 회장님께서 우리가 아직도 완전히 친일청산을 못 한 아쉬움, 그 부분에 대해 많은 말씀 해주셨다"라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진관사 태극기를 바라보며 김원웅 광복회장의 설명을 듣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진관사 태극기를 바라보며 김원웅 광복회장의 설명을 듣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그러면서 이 후보는 "친일 인사들이 정부의 중요 요직을 차지하면서 역대 기관장 표시할 때 그 이후 행적만 기록하고 있다"라며 "일각에서는 친일 인사들의 기록을 폐기하자, 그런 주장도 있는데 저는 그 점에 대해서는 생각이 좀 다르다"라고 했다.

이 후보는 "(친일 행적을) 지울 것이 아니고, 그마저도 기록해야 한다. 그것도 하나의 역사라고 생각한다"라며 "우리 경기도지사들의 이력 밑에 친일행적을 추가로 기록해 붙여놨다. 저는 앞으로도 친일행적에 대한 언급은 국가적 차원에서도계속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지난해 1월 도청 신관에 걸린 역대 도지사 액자 중 구자옥·이해익·최문경·이흥배 등 친일 인명사전에 이름이 오른 인물들 액자 아래에 친일 행적을 기록했다. 이날 이 후보의 발언은 대통령이 되면 경기도에서 추진한 것과 같은 행정을 확대 시행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이 후보는 "우리 공동체를 위한 특별한 희생을 치렀던 분들에 대해 우리가 반드시 기록하고 기억하고 또 상응하는 보상과 예우를 해야 우리 공동체가 언젠가 또 위기에 처했을 때 스스로를 던지고 나라를 위한 일에 앞서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과거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공동체 또 미래를 위한 문제라는 생각으로, 우리 광복회 호국보훈정신을 함께 기리고 잊히지 않도록 우리 국민의 일상적 삶 속에 공동체를 위한 희생과 헌신이 존중받을 수 있다는 생각이 정착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