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4강 앞둔' 김기동 포항 감독 "경계 1호는 홍명보 감독"

중앙일보

입력 2021.10.19 16:56

프로축구 포항 김기동 감독. [사진 포항 스틸러스]

프로축구 포항 김기동 감독. [사진 포항 스틸러스]

“16강까지만 가보자는 마음으로 팀을 이끌었는데, 선수들이 열심히 해줘서 4강까지 올라왔다. 내일 꼭 이겨 한국을 대표해 우승까지 도전해보겠다.”

내일 전주서 울산과 결승행 다퉈
홍명보 감독 "임상협 제어해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4강전을 앞둔 포항 스틸러스 김기동 감독의 출사표다. 포항은 20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울산 현대와 대회 4강전을 치른다. 포항은 17일 나고야(일본)를 3-0으로 완파하고 12년 만에 대회 4강에 올랐다.

김 감독은 19일 유튜브 기자회견에서 경계대상 1호에 대해 “가장 큰 위협은 홍명보 (울산) 감독님이다. 경험도 많고 지략도 뛰어나다”며 “공격라인의 바코, 이청용이 위협적이다. 이동준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안 나오는 건 다행”이라고 했다.

결승 길목에서 ‘동해안 더비’가 펼치게 됐다. 포항은 올 시즌 K리그1 상대전적에서 1무2패로 열세다. 김 감독은 “울산은 전방으로 나가는 빌드업이 속도감이 있다”면서도 “팬들이 다른 경기는 지더라도 울산은 이겨 달라고 한다. 토너먼트에서는 이변이 일어날 수 있다. 신진호과 고영준이 (경고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해 어려움이 있겠지만 원 팀으로 꼭 승리하도록 준비하겠다”고 했다 .

나고야전에서 2골을 터트린 포항 공격수 임상협은 “밖에서는 포항이 열세라고 하는데 축구는 개인이 아닌 팀 스포츠다. 우리가 어느 팀보다 단단하다. 내일 꼭 승리로 팬들에게 감동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프로축구 울산 현대 홍명보 감독. [뉴스1]

프로축구 울산 현대 홍명보 감독. [뉴스1]

이에 맞서는 울산의 홍명보 감독은 “포항은 단기전에서 아주 강한 면모가 있다. 특히 임상협의 상승세를 잘 제어해야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다”며 “우리팀은 지난 경기 후 체력 뿐만 아니라 정신적인 피로도 남아있지만 잘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했다. 울산은 8강에서 연장 끝에 전북 현대를 3-2로 꺾고 올라왔다.

이번 4강전은 중립지역인 전북 홈구장인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홍 감독은 “선수들도 팬들도 라이벌팀의 라커룸과 응원석을 쓰는건 새로운 경험이다. 홈구장이라는 마음으로 준비하겠다”고 했다. 또 홍 감독은 “K리그는 아시아를 이끌어 가는 리더 역할을 해왔다. 지난해 울산이 대회에서 우승했고, 올해는 울산과 포항이 4강에 올라 있다. 아시아에 K리그의 우수성을 알릴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