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병원서 뒤바뀐 아기, 20년 지나 밝혀져…41억원 소송

중앙일보

입력 2021.09.08 11:06

산부인과 병동 인큐베이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신생아. AP= 연합뉴스

산부인과 병동 인큐베이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신생아. AP= 연합뉴스

스페인의 한 병원에서 5시간 간격으로 태어난 신생아 2명이 뒤바뀐 사실이 20년 만에 밝혀졌다.

7일(현지시간) AP통신·가디언에 따르면 리오하 지역의 한 병원에서 5시간 차를 두고 태어난 두 명의 여자 아기가 뒤바뀌는 사건이 벌어졌다.

2002년 저체중 상태로 태어난 두 아기는 인큐베이터에 치료를 받았다. 그러나 서로 바뀐 가정에서 자라났다.

한 아이는 부모님의 손에, 다른 한 아이는 할머니의 손에서 각각 길러졌다.

그러다 서로 아이가 바뀌었다는 건 할머니가 키워 온 아이 A양 쪽에서 뒤늦게 발견됐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4년 전 A양은 친부에 대한 양육비 소송을 했는데 유전자 검사 과정에서 친부로 여겨진 사람과 친자 관계가 성립하지 않았다. 친모라고 여겨온 사람과도 불일치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결국 A양의 할머니와도 혈연관계가 아니었던 것이다.

보건 당국은 즉각 조사에 착수했다. 리오하 보건당국 책임자인 사라 알바는 7일 기자회견에서 “사람의 실수다. 그러나 누구의 실수인지는 확인할 수 없다”며 “과거 시스템은 현재와 달리 컴퓨터화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만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게 하겠다고 말했다.

A양의 변호인 호세 사에즈 모르가는 “19세 의뢰인의 심경이 너무 심각한 상황”이라며 지역 보건당국을 상대로 300만유로(약 41억원)의 손해 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당국은 부모님의 손에 키워진 다른 여성에게도 이 사실을 전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