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쿄서 ‘묻지마’ 황산 테러…피해자 전치 6개월 중상

중앙일보

입력 2021.08.25 21:53

일본 경시청이 공개한 지하철 황산 테러 용의자의 모습. 사진 경시청 홈페이지 캡처

일본 경시청이 공개한 지하철 황산 테러 용의자의 모습. 사진 경시청 홈페이지 캡처

일본 도쿄의 지하철역에서 ‘묻지마’ 황산 테러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으로 피해자 중 1명이 전치 6개월 중상을 입었다.

25일(현지시간) NHK 등 일본 현지 매체는 전날 오후 9시께 도쿄 미나토구(港区) 시로카네타카나와역(白金高輪駅)에서 한 남성이 일면식도 없는 피해자들에게 황산 액체를 뿌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남성의 범행으로 20대 남성 회사원이 얼굴 등에 큰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피해자인 20대 남성은 전치 6개월 진단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뿐만 아니라 한 30대 여성도 황산 액체가 뿌려진 바닥에 미끄러져 다리에 화상을 입었다.

용의자는 그대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역에서 도주했다.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용의자는 황산이 담긴 유리병을 들고 있었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일본 경찰은 공개수사에 나서며 용의자를 쫓고 있다. 일본 경시청은 홈페이지를 통해 용의자의 모습과 사진 등을 공개했다.

경시청은 용의자에 대해 나이는 30대~50대로 추정되며 신장은 175㎝ 정도이고, 통통한 체격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범행 당시 검은색 야구 모자와 셔츠·바지, 흰색 마스크 차림이었다고 전했다.

앞서 이달 초 일본 도쿄의 지하철 안에서 한 3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10여명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 남성은 ‘행복해 보이는 여성을 살해하고 싶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