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 아이 옆 놀이공원 직원 'OK 손동작'…1억대 분노 불렀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14 16:15

업데이트 2021.07.14 16:34

미국 매체 '올랜도센티넬'은 14일(현지시간) 캐릭터 탈을 쓴 직원이 백인우월주의를 상징하는 'OK손가락' 모양을 해 유니버설 스튜디오가 거액의 소송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올랜도센티널 캡처]

미국 매체 '올랜도센티넬'은 14일(현지시간) 캐릭터 탈을 쓴 직원이 백인우월주의를 상징하는 'OK손가락' 모양을 해 유니버설 스튜디오가 거액의 소송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올랜도센티널 캡처]

미국 유명 놀이공원이 'OK 손가락' 표시 때문에 거액의 소송에 휘말리게 됐다. 캐릭터 탈을 쓴 직원이 아이와 사진을 찍어주며 백인 우월주의를 의미하는 이 손가락 모양을 했다는 주장이다.

14일 올랜도센티넬·USA투데이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최근 두 가족이 플로리다주 오렌지 카운티 법원에 올랜도의 유명 놀이공원 '유니버설 스튜디오'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소송을 낸 두 가족은 지난 2019년 2월과 3월 각각 혼혈인 5살과 흑인인 6살 자녀와 함께 유니버설 스튜디오를 방문했다. 이들 가족의 자녀는 이곳에서 인기 애니메이션 '슈퍼배드'의 펠로니우스 그루 캐릭터 인형 탈을 쓴 직원과 기념촬영을 하게 된다. 이들은 소장에서 이 직원이 자녀들에게 'OK 손가락' 표시를 만든 것을 뒤늦게 확인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흑인인 게이시 모레노 가족은 "인형 탈을 쓴 직원은 이 손짓이 백인우월주의를 나타낸다는 사실을 알았고, 상부에선 이를 방치했다"며 "유니버설 스튜디오는 차별적 행동이 반복되는 동안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2019년 8월 유니버설 스튜디오에 이에 대해 항의하고 조사를 요청했지만, 놀이공원 측은 상품권과 무료입장권으로 무마하려 했다며 "정신적 충격과 모욕·명예훼손 등의 피해를 보았다"고 덧붙였다. 이들 가족은 놀이공원 측에 10만 달러(1억1500만원) 넘는 피해보상금을 청구했다.

유니버설 스튜디오 측은 "현재 진행 중인 소송에 관해 답변할 수 없다"면서도 문제의 손짓을 한 직원은 해고됐다고 밝혔다.

손가락 엄지와 검지를 붙여 원을 그리고, 다른 손가락을 펴는 'OK' 손동작은 통상 어떤 일이 잘됐거나 승낙하는 의미에서 오래 통용돼왔다. 하지만 최근 백인우월주의단체 '백인의 힘'(white power)이 이 손짓을 자신들의 '사인'으로 악용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OK' 손을 아래로 할 경우 이 단체 첫 글자인 W와 P와 비슷하게 보이기 때문이다.

지난 2019년 뉴질랜드 모스크(이슬람사원) 총격 사건 당시 51명을 희생시킨 살인범이 법정에서 이 표시를 하며 널리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