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만행 용서 못 받는다"면서…종전선언 촉구한 민주당 의원

중앙일보

입력 2020.09.24 20:34

업데이트 2020.09.24 23:49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북한의 총격으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사망한 사건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조속한 한반도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북한군이 비무장상태의 민간인을 총살하고 시신을 훼손한 행위는 용서받을 수 없는 만행”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은 이번 사건에 모든 책임을 지고 그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는 한편 책임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며 “우리 정부는 강력한 항의와 북측의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더군다나 대통령께서 ‘한반도 종전선언’을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지 하루도 되지 않아 사고가 확인돼 마음이 무겁다”며 “반복되는 서해안의 분쟁과 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확고한 국방태세와 더불어 조속한 한반도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민주당 의원총회에서도 같은 취지의 발언을 했다. 복수의 참석자들에 따르면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지난 6월 자신이 대표 발의한 ‘한반도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에 대한 국회 차원의 논의를 촉구하며 “한반도 전쟁의 위험이 커질수록 종전선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종전선언 논의를 꺼낸 시기가 부적절하지 않으냐는 지적에 대해선 연합뉴스를 통해 “원래 종전선언은 평화 시대에는 필요가 없다”며 “비핵화가 되면 종전선언이 왜 필요하냐”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