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트렌드] 곰취 향 속 온 가족 즐거운 볼거리·먹거리 풍성

중앙일보

입력 2018.04.24 00:02

지면보기

06면

향긋하면서도 쌉싸름한 곰취를 맛보며 다채로운 공연을 즐길 수 있는 축제가 열린다. 다음달 4일부터 7일까지 강원도 양구군 서천 레포츠공원 일원에서 열리는 ‘2018 청춘양구 곰취축제’다. 양구에서 나는 곰취의 인지도를 높여 그 수요를 늘리고 재배 농가의 생산 의욕을 높이기 위해 양구군이 2004년부터 매년 5월에 주최하는 축제다.

2018 청춘양구 곰취축제

‘2018 청춘양구 곰취축제’에는 곰취를 직접 수확하는 등 다 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2018 청춘양구 곰취축제’에는 곰취를 직접 수확하는 등 다 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이번 축제는 ‘님도 보고~곰취 따고!’란 주제로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볼거리가 준비돼 있다. 곰취축제가 시작되는 4일은 춘천MBC 라디오의 공개방송에서 축제 현장이 생방송으로 소개된다. 오후 10시부터는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을 ‘불꽃 하모니쇼’가 펼쳐질 예정이다.

‘2018 청춘양구 곰취축제’에는 곰취를 직접 수확하는 등 다 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2018 청춘양구 곰취축제’에는 곰취를 직접 수확하는 등 다 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어린이날인 두 번째 날은 어린이의 눈길을 사로잡을 행사가 주를 이룬다. ‘어린이 인형극 빨간모자’ ‘초롱 동요제’ ‘동춘서커스’ ‘군악대 퍼레이드’ ‘태권도 시범공연’ 등 어린이 맞춤 공연이 준비됐다. 마지막 날인 7일에 열리는 트로트 모창가수가 출연하는 ‘7080 청춘콘서트’, 마당극 ‘신뺑파전’ 등의 다채로운 공연도 놓쳐선 안 될 볼거리다. 이외에도 행사 내내 자녀·부모가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다양하게 준비돼 있다. 체험 코너에선 곰취를 직접 수확해볼 수 있고 캠핑존에선 곰취를 이용한 요리 대회도 열린다. 누구나 맛볼 수 있는 다양한 먹거리도 마련한다. 곰취분식 코너에선 곰취로 만든 엿·아이스크림·퐁뒤 등을 먹어볼 수 있다. 곰취주막 코너에선 곰취로 빚은 막걸리를 비롯해 전국 전통주 50종을 시음할 수 있다.

신윤애 기자 shin.yuna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