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크리스마스 시즌 대표 케이크', 슈톨렌이란?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크리스마스 이브를 맞아 독일의 크리스마스 케이크인 슈톨렌(Stollen)이 화제다.

슈톨렌은 독일에서 만들어진 과일 케이크의 일종이다. 말린 과일과 설탕에 절인 과일껍질, 아몬드, 향신료를 넣고 구운 빵에 버터를 바른 후 슈거파우더를 뿌려 만든다. 크리스마스 시즌의 대표 케이크로 손꼽힌다.

슈톨렌의 유래는 상당히 오래된 것으로 알려졌다. 1329년 독일 나움부르크의 제빵사 조합이 자신들의 조합 결성을 승인한 주교 하인리히 I세(Heinrich I, 876~936)에게 감사의 의미로 바쳤던 게 슈톨렌이다. 독일의 드레스덴은 슈톨렌으로 유명한 지역으로 1994년부터 '슈톨렌 축제(Dresdner Stollenfest)'가 열리고 있다.

슈톨렌의 어원은 정확하게 알려진 바 없으나 일반적으로 ‘말뚝’이라는 뜻의 고대 독일어 ‘슈톨로(Stollo)’에서 파생되었다고 본다. 독일에서는 크리스마스에 먹는 과자이기에 슈톨렌에 예수(Christ)를 붙여 크리스트슈톨렌(Christstollen), 바이나흐트(Weihnachten, 독일어로 크리스마스 이브)를 붙여 바이나흐츠슈톨렌(Weihnachtsstollen)이라 부르기도 한다.

슈톨렌은 만든 후 바로 먹는 것보다 숙성시켜 먹어야 맛있다고 알려졌다. 갓 구운 것보다는 건조하고 서늘한 곳에서 2~4주 가량 숙성시켜 먹는 것이 좋다. 때문에 독일에선 크리스마스를 몇 주 앞두고 슈톨렌을 만드는 전통이 있다.

냉장 보관했을 경우에는 냉장고에서 꺼내 30분간 실온에 두었다 먹으면 고유의 맛이 한층 살아난다. 또 슈톨렌은 얇게 썰어 먹는 것이 일반적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슈톨렌이란’ [사진 중앙포토]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