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나훈아 모창가수 너훈아 사망 “무대 위에서 노래 부르다 죽겠다고 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나훈아와 너훈아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가수 나훈아의 모창 가수 너훈아(본명 김갑순) 측근이 그의 사망 전 모습을 전했다.

너훈아는 2년간 간암으로 투병하던 중 12일 오전 향년 57로 별세했다. 평소 그와 함께 활동해온 서울코리아나밴드 이철웅 단장은 "너훈아가 2년 전 이미 병원서 간암 판정을 받고 '8개월 밖에 못 산다'는 말을 들었다"며 "이후에도 일이 안 들어올까봐 병을 숨기고 끊임없이 공연을 해 왔다. 때론 공연을 마치고 쓰러지기도 했지만, 6개월마다 항암 치료를 받으며 버텨왔다"고 전했다.

이어 "평소 '무대 위에서 노래 부르다 죽겠다'는 말을 자주 했다. 지난해 크리스마스 이브에는 서울 순천향병원에 누워있다가 은평구 은혜로운 집에서 요청을 받고 급히 무대에 올랐는데, 그것이 마지막 무대가 됐다"고 밝혔다.

너훈아는 가수 나훈아를 닮은 외모와 뛰어난 모창 솜씨로 20년 넘게 각종 밤무대에서 활동해왔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근해씨와 아들 별리·달리씨 등 2남이 있다. 빈소는 서울 순천향대병원 5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4일 오전 6시.

원호연 기자 bittersweet@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