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친이 “박근혜, 에둘러 말해도 될텐데 그렇게 직격탄 날리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4면


박근혜 전 대표의 동남권 신공항 백지화 결정 비판에 한나라당 친이명박(친이)계는 곤혹스러워했다. 이들은 이번 사태로 친박근혜(친박)계와의 전면전이 벌어지는 걸 경계하면서도 박 전 대표의 발언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당 지도부에서부터 비판적 의견이 나왔다. 김무성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지도자는) 이럴 때 욕먹을 각오를 하고 바른 소리를 해야 한다”면서 “(박 전 대표가 밀양과 가덕도 중 신공항이) 어디로 가야 하는지 밝히지 않은 것은 좀 그렇다”고 말했다. 가장 곤란한 부분은 박 전 대표가 피해 갔다고 지적한 것이다.

 정두언 최고위원은 “박 전 대표에게 실망했다”며 “박 전 대표의 발언은 국가 지도자로선 함량 부족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익명을 요구한 핵심 당직자도 “책임 있는 지도자로서 신공항 백지화에 반대했다면 미리 청와대에 얘기를 하든지 했어야지, 정부가 다 발표한 뒤에 나서니까 정치적 행동이란 의심을 받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친이계 중에선 신공항 건설 자체에 회의적 입장을 보여온 수도권 의원들이 차가운 반응을 보였다. 권택기 의원은 “국가 지도자는 공약을 했다가도, 국익에 반한다고 생각하면 용기 있게 철회할 수도 있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의원들 중에서는 “에둘러 말해도 될 텐데, 그렇게 직격탄을 날리느냐”거나 “국정 운영을 하는 입장도 배려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왔다. 강승규 의원은 “공약 철회에 대한 정치적 책임은 이 대통령이 질 것”이라며 “박 전 대표도 신공항을 재추진하겠다고 했으니 그걸 공약하고 또 지켜 정치적으로 판단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친이계 내에서도 신공항 후보지가 지역구인 조해진(밀양-창녕) 의원은 “박 전 대표가 신공항 문제의 본질을 제대로 짚었다”고 평가했다. 다만 그는 “박 전 대표가 미리 이런 입장을 밝혔더라면 정부의 결정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었을 것인데 아쉽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영남권의 친이계 의원도 “박 전 대표가 지역정서를 반영해 말을 잘했다”고 두둔했다.

 친박근혜계 의원들은 박 전 대표를 적극 엄호했다. 구상찬 의원은 “이 대통령의 고민도 이해하지만 국민과의 약속이 더 중요하다”며 “박 전 대표는 이걸 지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전 대표와 함께 한나라당 차기 주자로 꼽히는 김문수 경기지사는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신공항 건설이 부적절하다는) 전문가들의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면서 “국익과 (사업의) 타당성이 선거공약에 앞서야 한다”고 비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박 전 대표의 발언을 전해들은 뒤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서 해야 할 얘기인데…”라고만 했다고 한다.

남궁욱 기자

박근혜 전 대표 신공항 백지화 발언 요지

“이번 결정은 국민과의 약속을 어긴 것이라 유감스럽다. 지금 당장은 경제성이 없다지만 미래에는 분명 필요할 것이라고 저는 확신하고 있다. 그래서 동남권 신공항은 계속 추진돼야 한다. 국토해양부에서도 2025년이 되면 인천공항이 확장 되더라도 항공물동량을 다 소화할 수 없다고 추정하고 있다. 입지평가위원장도 장기적으로 우리나라 남부권에 신공항이 필요하다는 말씀을 하셨다. 그게 바로 미래의 국익이라고 생각한다. 국내 작은 공항들의 수요가 감소하는 문제는 세계적 추세다. 그러나 국제공항은 다르다. 국제 교류나 물류량이 계속 확대되고 있기 때문에 제대로 된 국제공항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런 신공항은 건설하는 데만도 10년 정도 걸린다고 한다. 대비를 안 하다가 절실하게 필요성을 느낄 때는 늦었다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앞으로는 국민과의 약속을 어기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정부나 정치권이 국민과의 약속을 어기지 않아야 우리나라가 예측 가능한 국가가 되지 않겠나.”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現] 한나라당 국회의원(제18대)

1952년

[現] 한나라당 국회의원(제18대)
[現] 한나라당 최고위원

1957년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