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각장 등 나눠 쓰자" 자치구들 환경 빅딜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27면

서울 노원구 상계6동 동부간선도로변에 있는 노원 쓰레기소각장은 하루 평균 가동률이 32% 정도에 불과하다.

서울시가 넘쳐 나는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1992~96년 7백여억원을 들여 소각장을 완공, 97년부터 가동하고 있으나 노원구 주민들이 다른 지역 쓰레기 반입을 막는 바람에 쓰레기양이 모자라기 때문이다.

하루 8백t을 태울 수 있는 이 소각장은 현재 노원구에서 발생하는 2백40t을 처리하고 있어 혈세(血稅)로 지은 시설을 놀린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반면 노원구와 맞닿은 강북.도봉구 주민들은 소각장이 없어 아우성이다.

이처럼 지역이기주의로 골치아픈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울시가 '환경 빅딜'카드를 꺼내들었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이웃 자치구끼리 소각장.음식물 쓰레기 처리장.재활용 시설 등을 별도로 짓지 않고 교환 사용토록 하는 '빅딜'로 환경정책을 바꾸겠다는 것이다.

환경 빅딜의 첫 단추는 노원.강북.도봉구. 우선 노원구는 강북구(4백여t)와 도봉구(3백50t)에 쓰레기 소각장을 개방한다. 대신 도봉구는 지난해 8월 완공한 음식물 쓰레기 처리장(하루 1백t 처리)을 노원구와 강북구도 이용토록 한다.

이에 따라 강북구는 캔.플라스틱 등 생활폐기물 재활용 시설을 지어 노원.도봉구의 폐기물을 받기로 했다. 이들 3개 자치구는 1년여간의 줄다리기 끝에 최근 빅딜에 합의하고 시설 개.보수와 증설에 나섰다.

지금까지 구로구와 경기도 광명시가 소각장을 공동 사용하는 등 타 시.도간 빅딜은 있었으나 서울시내 자치구간 빅딜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서울시에는 ▶소각장 세곳(노원.양천.강남구)▶음식물 쓰레기 처리장 네 곳(도봉.강동.송파.서대문구)▶생활폐기물 재활용 시설 세 곳(성북구.중구.난지도)이 있다. 다음달에는 난지도 1, 2매립지에 음식물 쓰레기 처리장 공사를 시작하며 마포.용산.중구가 함께 사용하게 된다.

서울시 한상열 폐기물시설과장은 "앞으로는 25개 자치구를 인접 권역권별로 나눠 시설을 공동 사용할 수 있도록 적극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양영유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