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AI 큰 그림’ 이거였나... TSMC와 AI 서버용 자체 칩 만든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해 12월 6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린 TSMC 공장 착공식에서 팀 쿡 애플 CEO가 연설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지난해 12월 6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린 TSMC 공장 착공식에서 팀 쿡 애플 CEO가 연설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인공지능(AI) 대응에 늦어 ‘고난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애플이 마침내 공세로 전환한다. 이번 주 신형 아이패드를 시작으로 올해 공개될 아이폰‧맥북 등 기기에서 생성 AI 기능을 전면 도입하는 데 이어 서버용 AI 칩도 자체 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마이크로소프트(MS) 등 빅테크 기업들이 자사 서비스에 맞는 자체 칩을 개발 중인 가운데 애플의 참전으로 시장판도가 다시 한 번 출렁일 것으로 보인다.

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애플은 최근 ‘ACDC’라는 이름의 프로젝트를 통해 AI 데이터센터 서버용 자체 칩을 개발 중이다. 애플이 설계하고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파트너인 대만 TSMC가 생산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추론용 반도체 개발 유력

김경진 기자

김경진 기자

현재로서는 엔비디아의 AI 칩을 완벽히 대체하기보다는 AI 모델의 훈련‧추론 중 추론 기능에 적합한 반도체를 개발할 것으로 알려졌다.  훈련이 텍스트‧이미지‧음성 등 여러 데이터를 생성 AI 모델에게 학습시키는 과정이라면, 추론은 학습을 통해 얻은 지식을 바탕으로 AI 모델이 새로운 데이터를 예측하거나 결론을 도출하는 능력과 직결된다. 현재 AI 모델 개발에 가장 많이 쓰이는 엔비디아의 그래픽처리장치(GPU) ‘H100’은 대체로 AI 훈련에 집중적으로 활용되는 반도체다.

반면 이미 학습을 마친 AI 모델이 추론을 수행하려면 성능보다는 반응 속도나 효율성이 더 요구된다. 이에 추론용 AI 칩은 훈련용에 비해 엔비디아를 대체할 여지가 큰 분야로 꼽힌다. MS‧아마존 등도 AI 추론용 특수 칩을 자체 제작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개발 중인 ‘마하-1’ 역시 일종의 추론 특화 반도체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위치한 한 데이터센터에서 작업자가 서버의 저장장치에 ITAD 작업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 SK에코플랜트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위치한 한 데이터센터에서 작업자가 서버의 저장장치에 ITAD 작업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 SK에코플랜트

최근 애플은 모든 발표에서 ‘애플표 AI’ 공개가 머지않았음을 적극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외신들은 애플이 자체 개발한 AI 모델 ‘에이잭스(Ajax)’를 바탕으로 구글 제미나이나 챗GPT 개발사 오픈AI 등의 모델을 섞어 사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한다. 이미 구글‧MS‧아마존‧메타 등이 생성 AI를 위한 서버용 칩을 자체 제작해 공개한 가운데 애플마저 독자 노선을 걷기 시작하면서 AI 칩 시장 판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숨은 설계 강자’ AI 판 뛰어들다

애플 아이패드‧맥북 라인업에 탑재되는 칩셋인 M시리즈. 사진 애플

애플 아이패드‧맥북 라인업에 탑재되는 칩셋인 M시리즈. 사진 애플

애플의 자체 팹리스(반도체 설계전문) 조직인 애플실리콘은 프로세서를 자체 설계해 성공시킨 경험이 있다. 과거 인텔 중앙처리장치(CPU)와 삼성 모바일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를 자사 제품 두뇌로 쓰던 애플은 자체 설계한 칩을 TSMC를 통해 생산하며 칩 자립을 이뤘다.

다만 아이폰에 쓰이는 A시리즈나 아이패드‧맥북에 사용되는 M시리즈 칩셋 모두 뛰어난 성능에도 외부에 공급하지 않고 자사 기기에만 탑재하고 있다. 처음부터 iOS와 같은 애플 자체 운영체제(OS) 최적화를 염두에 두고 설계한 칩이기 때문이다. 이처럼 자체 설계 능력을 보유한 애플이 TSMC와 손잡고 서버용 AI 칩까지 자급한다면, 애플은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로부터 고대역폭메모리(HBM)를 구매하는 잠재고객이 될 수도 있다.

한편 애플은 7일(현지시간) 새로운 M시리즈 프로세서 ‘M4’를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형 아이패드 및 맥북에 탑재된다. WSJ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이 M4 칩셋을 활용해 서버에서의 추론과 같은 특정 AI 기능을 구동하려 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M4 칩셋은 애플이 AI 기능 최적화를 염두에 두고 설계해 만든 첫번째 칩으로 향후 애플의 AI 전략을 가늠할 방향타로도 꼽힌다. 이어 애플은 다음 달 10일 연례행사인 세계개발자회의(WWDC)를 열고 새로운 AI 소프트웨어 전략을 발표한다.

함께 보면 좋을 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