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벽 매달려 1시간"…13억 이동한 中노동절, 인파 몰리며 난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중국 당국이 노동절 연휴(1~5일)를 맞아 ‘소비 장려’에 박차를 가한 가운데, 닷새간 전국적으로 13억6000만명이 이동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관광지 곳곳에서는 인파가 몰리면서 사건 사고가 이어졌다.

6일(현지시각) 소후닷컴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4일 중국 저장성의 옌당산에서는 관광객들이 1시간 동안 절벽에 갇히는 아찔한 상황이 빚어졌다. 옌당산은 중국 10대 명산 중 하나로, 깎아지른 듯한 절벽 등반 체험이 유명하다.

중국이 노동절을 맞아 '소비 진작'에 나선 가운데, 지난 4일 중국 저장성의 옌당산에서는 관광객들은 1시간 동안 절벽에 갇히는 아찔한 상황이 빚어졌다. 사진 웨이보 캡처

중국이 노동절을 맞아 '소비 진작'에 나선 가운데, 지난 4일 중국 저장성의 옌당산에서는 관광객들은 1시간 동안 절벽에 갇히는 아찔한 상황이 빚어졌다. 사진 웨이보 캡처

연휴를 맞아 관광객들이 몰려 길이 막히면서 이들은 앞으로도 뒤로도 가지 못하고 1시간 동안 절벽에 매달려 있어야 했다. 한 누리꾼은 “돌아가고 싶어도 돌아갈 수 없었고 허공에 매달려 있을 수밖에 없었다”며 “신나게 놀러 갔는데 정말 죽을 맛이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관광지 측에서 무서우면 구조를 요청해도 되지만, 1인당 300위안(약 5만6000원)을 내야 한다고 했다”며 “그런데도 입장권이 날개 돋친 듯 팔린다. 관광지 측에서 책임져야 한다고 보나”라고 물었다.

영상이 널리 퍼지면 비판이 쇄도하자 옌당산 관광 운영회사는 “예약 및 티켓 발권 시스템을 개선할 때까지 입장권 판매를 중단하겠다”며 사과했다.

협곡 경치로 유명한 허난성 바오취안 관광지구도 인파가 몰리면서 콩나물시루가 됐다. 수용 가능 인원을 넘긴 관광객이 이곳을 찾으면서 이동할 버스가 없어 노숙을 하게 된 이들도 나왔다. 한 누리꾼은 “먹을 것도 마실 것도 없다”며 “밤 10시인데 버스가 4시간째 안 온다”고 했다. 한밤중에 산길 10㎞ 산길을 걸어 내려갔다는 글도 올라왔다.

중국 버전 틱톡인 더우인에는 노동절 연휴인 지난 1일 상하이의 명소인 와이탄 거리가 인파로 발디딜 틈 없이 가득찬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사진 더우인 캡처

중국 버전 틱톡인 더우인에는 노동절 연휴인 지난 1일 상하이의 명소인 와이탄 거리가 인파로 발디딜 틈 없이 가득찬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사진 더우인 캡처

도심의 번화가에도 인파가 몰리며 안전이 우려되는 상황이 빚어졌다. 중국 버전 틱톡인 더우인에는 노동절 연휴인 지난 1일 상하이의 명소인 와이탄 거리가 인파로 발 디딜 틈 없이 가득 찬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행인들이 어깨를 부딪치며 꽉 낀 가운데 경찰은 경광봉을 들고 보행로 확보에 나섰다.

펑파이신문에 따르면 상하이 와이탄에는 지난 1일 총 57만3000명의 이용객이 몰렸고, 순간 최고 인파는 5만7000명에 육박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32.6% 늘어난 숫자다.

CCTV는 전국 유명 관광지들이 관광객으로 붐비는 모습을 시간대별 뉴스 프로그램에 반복적으로 내보내며 ‘활기찬 소비’를 부각했다. 중국 교통운수부는 이번 연휴 기간 이동 인구가 연인원으로 13억6000만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