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민정수석 부활시킨 尹 "사법리스크는 제가 풀어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7일 현 정부에서 폐지했던 대통령실 민정수석실을 다시 설치하기로 했다. 민정수석비서관에는 김주현 전 법무부 차관을 내정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이같은 조직 개편 및 인선 내용을 직접 발표했다.

윤 대통령은 민정수석실을 부활시킨 계기에 대해 "민심 청취 기능이 너무 취약하다는 조언을 많이 받았다. 지난번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회담할 때도 민심 청취 기능에 대한 지적을 하더라"라며 "일선의 민심이 대통령에게 잘 전달되지 않는 것 같다는 대통령 참모들의 의견도 있고 해서 고심 끝에 민정수석실 복원하는 게 좋겠다고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신임 민정수석으로 내정한 김주현 전 법무차관을 소개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신임 민정수석으로 내정한 김주현 전 법무차관을 소개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신임 민정수석이 검찰 출신이라 사정 기관 장악에 대한 우려에 대해 "국민을 위해서 설치한 것"이라며 "비서실장이 법률가가 아니어서 이 둘을 조율하는 수석의 필요성이 제기된 바 있다.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정보를 다루는 부서는 법치주의 테두리 안에서 이뤄질 수 있게 하고 있기 때문에 역대 정권에서도 대부분 검사 출신들이 민정수석 맡았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야당에서 사법리스크 방어용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데 대해서는 "사법리스크 있다면 제가 설명하고 풀어야지, 민정수석이 할 일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김주현 신임 민정수석은 "앞으로 가감 없이 민심을 청취해서 국정 운영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공직기강 법률비서관실 업무가 이관될 것이기 때문에 각 정책 현장에서 이뤄지고 있는 국민의 불편함이나 문제점이 있다면 그런 것들이 국정에 잘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수석은 "신설되는 민정수석실 산하에는 민정비서관실을 새로 만들어 민심을 청취할 것이고, 공직기강 법률비서관실 업무를 이관받아 진행할 것"이라며 "업무 범위나 업무량을 신속히 파악해 정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사기관서 올라오는 정보는 이미 공직기강실이나 법률비서관실을 운영하고 있고, 민정비서관실에서 어떻게 운영할지는 차차 검토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