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2002년 월드컵 스타, 정신 차려야…예능할 때 아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가수 김흥국. 연합뉴스

가수 김흥국. 연합뉴스

'축구 마니아'로 알려진 가수 김흥국은 1일 2002년 월드컵 스타들이 방송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을 두고 쓴소리했다.

김흥국은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뉴스정면승부'에서 차기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관련한 질문을 받고 "2002년 월드컵 스타들이 감독해야 한다"며 "이들이 예능 프로그램에 나가지 못하게 해야 한다. 예능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축구하고 싶지만 가정 형편상 어려운 미래의 꿈나무들을 가르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2002년 월드컵 스타들 정신 차려야 한다"며 "대한민국 축구 미래를 짊어지고 나가야 하는 사람들이 감독해야지 예능에 왜 나가는 거냐. 지금 지도자, 감독해야 할 거 아니냐"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흥국은 축구협회가 국내에도 좋은 지도자가 많은데 해외 지도자를 주로 대표팀 감독으로 쓴다고 주장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국내 감독을 쓰면 학연·지연 문제가 심각하다"며 "축구는 국제 경기가 너무 많고 세계 축구는 (흐름이) 다르기에 비싼 돈 들여서 외국 감독을 쓰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그는 위르겐 클린스만 전 감독에 대해서 "난 원래부터 별로 안 좋아했다"며 "내가 94년 미국 월드컵 때 응원단장으로 갔을 적에 한국-독일전에서 그 사람 때문에 졌다. 그런 사람을 왜 감독시키냐. 난 절대 반대했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