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2%물가 확신까지 더 걸릴 듯…금리인상 가능성 낮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금리 정책에 관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금리 정책에 관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은 1일(현지시간) 연준의 다음 기준금리 변동 행보가 금리 인상이 될 것 같지는 않다고 밝혔다.

또 그는 올해 들어 인플레이션 지표가 예상을 웃돌았다며 ‘2% 물가’라는 목표를 달성했다는 더 큰 확신을 얻기까지 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연 5.25∼5.50%로 동결한 후 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파월 의장은 “올해 들어 지금까지 경제 지표는 우리에게 (인플레이션이 2%로 향하고 있다는) 더 큰 확신을 주지 못했다”며 “특히 인플레이션 지표는 기대치를 웃돌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같은 더 큰 확신을 얻기까지 종전에 기대했던 것보다 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의 기준금리를 적절하다고 판단할 때까지 오랜 기간 유지할 준비가 돼 있다”라고 언급했다.

파월 의장의 이런 발언은 지난달 16일 워싱턴 포럼 행사에서 한 발언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파월 의장은 현 연준의 통화정책이 인플레이션을 2% 수준으로 낮출 만큼 충분히 긴축적이라고 판단한다며 추가 금리 인상 우려를 일축했다.

파월 의장은 “증거들은 현 통화정책이 긴축적이고 수요를 누르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현 통화정책 수준은 긴축적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음 기준금리 변동이 인상이 될 것 같지는 않다”며 “우리가 중점을 두고 있는 부분은 긴축 정책을 얼마나 지속하느냐에 있다”라고 강조했다.

지난 3월 FOMC 후 회견에서 언급했던 ‘연내 금리 인하가 적절해 보인다’라는 언급이 이번 회견에서 사라졌다는 지적엔 “우리의 기준금리 결정은 다가오는 데이터에 의존할 것”이라고만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