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통산 2승 변현민 별세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7면

변현민

변현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2승을 거둔 프로골퍼 변현민(사진)이 지난달 29일 뇌종양으로 별세했다. 34세.

변현민은 의정부 출신으로 초등학교 3학년 때 아버지를 따라 골프를 시작했고 중학교 2학년 때 아버지가 간경화로 세상을 떠난 이후 어려운 여건에서 운동했다. 주니어 시절엔 연습 라운드 한 번 하지 못하고 대회에 나갔다.

열심히 훈련한 결과 고교 3학년 때 KLPGA 정회원이 됐고, 3년 만인 2010년 1부 투어에 데뷔했다. KLPGA투어 2년 차인 2011년 히든밸리 여자오픈에서 처음으로 우승했다. 그는 또 2013년 에쓰오일 챔피언십에서 2승째를 거둔 뒤 2019년 은퇴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