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화값 한때 160엔 뚫렸다, 34년만에 최저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2면

29일 일본 도쿄시내 한 외환 모니터에 나타난 엔화 시세. 이날 도쿄 외환시장은 황금연휴로 열리지 않았지만 엔화는 거의 24시간 열리는 글로벌 외환시장에서 한때 1달러당 160엔 아래로 떨어졌다. [AP=연합뉴스]

29일 일본 도쿄시내 한 외환 모니터에 나타난 엔화 시세. 이날 도쿄 외환시장은 황금연휴로 열리지 않았지만 엔화는 거의 24시간 열리는 글로벌 외환시장에서 한때 1달러당 160엔 아래로 떨어졌다. [AP=연합뉴스]

일본 엔화 가치가 속절없이 떨어지고 있다. ‘수퍼 엔저’ 현상이 지속하면서 한국의 원화 가치 동반 하락도 우려된다.

29일 글로벌 외환시장에서 1달러당 엔화값은 이날 오전 한때 160.245엔까지 떨어지면서 1990년 4월 이후 34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환율은 상승)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후 오후 1시쯤 달러 대비 엔화값이 155.25엔까지 다시 반등하면서 일본 정부 개입이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낳았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시장 개입 여부를 묻는 기자들 질문에 간다 마사토 일본 재무성 재무관은 “지금은 노코멘트하겠다”며 개입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았다.

특히 이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우에다 가즈오 BOJ 총재가 지난 26일 기자회견에서 “기조적인 물가 상승률에 지금까지는 엔화가 큰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언급한 게 급격한 엔화 가치 하락을 불렀다고 보도했다. 이런 발언은 엔화 가치가 떨어져도 물가 상승 등에 영향이 없어, 금리를 올리지 않아도 된다고 해석될 수 있다.

신재민 기자

신재민 기자

미국의 고금리 장기화 분위기도 엔화값 하락에 영향을 끼쳤다. 최근 발표한 미국의 1분기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전년 같은 시기와 비교해 3.7% 오르면서 시장 전망치(3.4%)를 크게 웃돌았다.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다음 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 인하 시점을 더 늦추겠다는 점을 시사하면 달러 대비 엔화 가치는 더 떨어질 수 있다. 자산운용사 티 로 프라이스의 빈센트 청 매니저는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근본 원인은 미·일 간 금리 격차”라며 “엔화 하락이 잠시 쉬었다가 계속 평가절하될 가능성도 높다”고 짚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일본은행이 추가 기준금리 인상에 보다 빨리 나설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엔화값이 계속 떨어질 경우 수입물가가 올라 전반적인 물가 상승세를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일부 전문가들은 10월께로 예상되는 기준금리 인상 시기가 6~7월로 당겨질 수 있다는 예상도 한다. 다만, 1000조 엔이 넘는 일본 국가부채는 금리 인상에 부담이 되는 요소다.

역대급 엔저(低)는 원화에도 영향을 미친다. 29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당 원화값은 전 거래일보다 1.7원 내린(환율은 상승) 1377원으로 장을 마쳤다. 달러당 원화값이 여전히 약세를 보이지만, 1400원까지 찍었던 위기 상황은 다시 오지 않을 거란 ‘낙관론’이 나온다. 환율은 지난주 이후 일본 ‘수퍼 엔저’, 미국 경제 지표 발표 같은 변수에도 1370원대에서 버티고 있다.

외신에선 국내 환율이 최악의 상황을 넘긴 것으로 보인다는 평가도 내놨다. 지난 25일 발표된 1분기 경제성장률이 1.3%(전 분기 대비·속보치)로 ‘서프라이즈’를 찍은 것도 원화 가치를 올리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수출액이 지난달까지 6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간 데다 그간 부진 우려가 컸던 내수도 성장을 견인했다. 연간 성장률 전망치 상향도 유력해졌다.

다만 다음 달 1일(현지시간) FOMC 회의 결과 등에 따라 외환시장이 또 한번 출렁일 수 있다. 엔저 지속에 따른 원화 동반 약세 추이도 사라지지 않고 있다. 한편에선 원화값은 하락세가 주춤하고 엔저만 빠르게 심화할 경우 수출길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른바 ‘K상품’의 가격 경쟁력이 일본산보다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