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황선우 기적의 스퍼트…한국 수영, 세계선수권 단체전 최초 메달 획득

중앙일보

입력

한국 수영 역사에 새 장이 열렸다. 황선우(20), 김우민(22·이상 강원도청), 이호준(22·제주시청), 양재훈(24·강원도청)으로 구성된 남자 계영 800m 대표팀이 세계수영선수권에서 단체전 사상 첫 메달을 수확했다.

17일(한국시간)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 남자 계영 800m에서 한국 수영 역사상 첫 단체전 메달(은메달)을 수확한 뒤 기념촬영을 한 양재훈, 김우민, 황선우, 이호준(왼쪽부터). 로이터=연합뉴스

17일(한국시간)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 남자 계영 800m에서 한국 수영 역사상 첫 단체전 메달(은메달)을 수확한 뒤 기념촬영을 한 양재훈, 김우민, 황선우, 이호준(왼쪽부터). 로이터=연합뉴스

한국은 1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 남자 계영 800m 결선에서 7분01초94의 기록으로 역영해 2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금메달을 딴 중국(7분01초84)과의 격차는 0.10초에 불과했다. 동메달은 미국(7분02초08)이 가져갔고, 지난 대회 우승팀 영국은 4위(7분05초09)로 밀렸다.

계영 800m는 선수 네 명이 자유형 200m를 릴레이로 헤엄치는 종목이다. 한국은 앞서 열린 예선에서 이호준-이유연(23·고양시청)-김우민-황선우 순으로 경기를 치러 전체 2위(7분07초61)로 결선에 올랐다. 아시아 국가가 세계선수권 계영 800m에서 3회 연속 결선에 진출한 건 한국이 처음이다.

대망의 결선에선 이유연 대신 양재훈으로 영자를 교체하고, 김우민과 이호준의 레이스 순서를 바꾸는 작전을 폈다. 첫 주자 양재훈이 8위로 들어온 뒤 두 번째 영자로 물속에 뛰어든 김우민은 250m 지점에서 5위, 300m 지점에서 3위로 올라서면서 순식간에 레이스 판도를 뒤흔들었다. 세 번째 주자 이호준도 김우민에게 넘겨받은 3위 자리를 잘 지켜 최종 주자 황선우에게 배턴을 넘겼다.

17일(한국시간)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 남자 계영 800m 결선에 마지막 주자로 나서 온 힘을 쏟아부은 역영을 펼친 뒤 주저 앉은 한국 수영의 에이스 황선우. AP=연합뉴스

17일(한국시간)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 남자 계영 800m 결선에 마지막 주자로 나서 온 힘을 쏟아부은 역영을 펼친 뒤 주저 앉은 한국 수영의 에이스 황선우. AP=연합뉴스

자유형 200m 금메달리스트인 에이스 황선우의 마지막 역주는 이 경기의 하이라이트였다. 황선우가 입수하던 600m 지점에서 한국은 선두 미국에 3초25, 2위 중국에 2초14 차로 뒤처져 있었다. 그러나 황선우는 100m 만에 미국(1초62 차), 중국(1초35 차)과의 간격을 모두 2초 이내로 좁혔다. 750m 지점에서 마지막 턴을 할 때는 미국을 0.79초 차, 중국을 0.75 차까지 따라잡았을 정도다.

황선우는 결국 마지막 50m 구간에서 미국을 추월해 순위를 한 계단 끌어올렸다. 이어 마지막 순간까지 중국을 무섭게 추격한 끝에 간발의 차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황선우의 마지막 구간 200m 기록은 1분43초76으로 그의 자유형 200m 경기 개인 최고 기록(1분44초40)보다 좋았다. 0.10초 차로 금메달은 목에 걸지 못했지만, 금메달리스트의 위엄을 보여준 폭풍 스퍼트였다.

17일(한국시간)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 남자 계영 800m 결선에서 중국에 0.10초 차로 뒤져 은메달을 딴 뒤 머리를 감싸는 양재훈, 김우민, 이호준(왼쪽부터). AP=연합뉴스

17일(한국시간)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 남자 계영 800m 결선에서 중국에 0.10초 차로 뒤져 은메달을 딴 뒤 머리를 감싸는 양재훈, 김우민, 이호준(왼쪽부터). AP=연합뉴스

한국 수영이 꿈도 못 꾸던 세계선수권 단체전 메달 획득은 황선우, 김우민을 필두로 한 '황금 세대'의 등장으로 현실이 됐다. 한국은 이들이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2022년 6월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에서 처음 결선에 올라 세계 6위에 이름을 올렸다. 7분06초93로 한국 기록도 세웠다. 지난해 7월 열린 후쿠오카 세계선수권에서도 예선에서 7분06초72, 결선에선 7분04초07로 연거푸 한국 기록을 경신하면서 세계 6위 자리를 지켜냈다.

심지어 한국은 지난해 9월 항저우에서 14년 만에 계영 800m 아시아 기록(7분01초73)을 갈아치우는 기염을 토했다. 아시안게임 수영 사상 첫 단체전 금메달의 목표도 이뤘다. 그 후 5개월 만에 다시 나선 도하 세계선수권에서 또 한 번 7분01초대 기록으로 레이스를 마쳐 세계 정상권 기량에 접근했음을 재확인했다. 오는 7월 파리올림픽에서 또 하나의 역사에 도전할 자신감도 얻었다.

17일(한국시간)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 남자 계영 800m에서 한국 수영 역사상 첫 단체전 메달(은메달)을 수확한 뒤 활짝 웃으며 시상대에 올라선 황선우, 이호준, 김우민, 양재훈(왼쪽부터). AFP=연합뉴스

17일(한국시간)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 남자 계영 800m에서 한국 수영 역사상 첫 단체전 메달(은메달)을 수확한 뒤 활짝 웃으며 시상대에 올라선 황선우, 이호준, 김우민, 양재훈(왼쪽부터). AFP=연합뉴스

에이스 황선우는 계영에서 개인 통산 네 번째 세계선수권 메달을 따내 박태환, 김수지(이상 3개)를 넘어 한국 선수 최다 메달리스트로 올라섰다. 황선우는 앞서 남자 자유형 200m에서 2022년 부다페스트 대회 은메달, 2023년 후쿠오카 대회 동메달, 이번 대회 금메달을 잇달아 수확했다. 김우민도 이번 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에 이어 멀티 메달을 목에 걸게 됐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