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국 수영 '멀티 금메달' 시대…황선우 "파리올림픽 향한 발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국 수영의 에이스 황선우(20·강원도청)가 자신의 주 종목인 자유형 200m에서 처음으로 세계선수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4일(한국시간)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에서 금메달을 따낸 황선우(가운데)가 태극기를 두른 채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4일(한국시간)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에서 금메달을 따낸 황선우(가운데)가 태극기를 두른 채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황선우는 14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선에서 1분44초75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2022년 부다페스트 대회 은메달, 지난해 후쿠오카 대회 동메달에 이어 세 번째 세계선수권 메달을 금빛으로 장식했다. 3회 연속 세계선수권 시상대에 오른 한국 선수는 황선우가 유일하다.

황선우는 경기 후 "굉장히 뿌듯한 레이스였다. 세계선수권 메달은 은메달과 동메달만 갖고 있어서 내게 없던 금메달을 꼭 따고 싶었다"며 "그 꿈을 이루게 돼 행복하다"고 감격했다.

14일(한국시간)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에서 첫 금메달을 따낸 뒤 기뻐하는 황선우. 로이터=연합뉴스

14일(한국시간)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에서 첫 금메달을 따낸 뒤 기뻐하는 황선우. 로이터=연합뉴스

준결선을 2위로 통과한 황선우는 5번 레인에서 가장 빠른 출발 반응 속도(0.62초)로 스타트를 끊었다. 초반부터 앞으로 치고 나가 레이스를 주도했고, 50m 지점과 100m 지점을 여유 있게 1위로 통과했다. 150m 지점에서 6번 레인의 루크 홉슨(미국)에게 잠시 선두를 내줬지만, 마지막 20m를 남기고 다시 추월해 금빛 마침표를 찍었다. 4번 레인의 다나스랍시스(리투아니아·1분45초05)가 은메달, 홉슨(1분45초26)이 동메달로 뒤를 이었다.

황선우는 "100m까지 레이스가 괜찮아서 150m 지점까지 내 페이스를 유지했다. 홉슨 선수가 옆에서 속도를 올리기에 나도 같이 올리고 싶었지만, 괜히 (홉슨을) 따라가다 내 페이스가 망가질 것 같아 자제했다"며 "내 레이스에만 초점을 맞추고 마지막 50m 구간에서 승부를 봤는데, 다행히 잘 통해서 1위로 마무리한 것 같다"고 자평했다.

14일(한국시간)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선에서 역영하는 황선우. AP=연합뉴스

14일(한국시간)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선에서 역영하는 황선우. AP=연합뉴스

황선우의 금메달은 한국 수영에도 큰 경사다. 지난 12일 남자 자유형 400m에서 깜짝 우승한 김우민(22·강원도청)에 이어 황선우도 200m를 제패하면서 역대 세계선수권 최고 성적을 예약했다. 앞서 한국의 세계선수권 금메달 2개는 모두 박태환이 자유형 400m에서 따냈다. '고독한 에이스'였던 박태환은 2007년 부다페스트 대회와 2011년 상하이 대회 자유형 400m에서 홀로 외롭게 세계 정상에 올랐다.

올해는 다르다. 최초로 단일 대회에서 금메달 2개가 나왔고, 금메달리스트도 2명 배출했다. 한국 수영 역사에 멀티 금메달, 멀티 금메달리스트 시대가 열렸다. '박태환 키즈' 황선우와 김우민이 13년 만에 새 장을 열었다. 특히 황선우는 자유형 단거리로 분류되는 200m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금메달을 땄다. 이전까지는 2007년 박태환의 동메달이 이 종목 최고 성적이었다. 아시아 선수로 범위를 넓혀도 중국의 쑨양(2017·2019년)에 이은 역대 두 번째 쾌거다.

14일(한국시간)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선에서 1위로 들어온 뒤 옆 레인의 홉슨과 인사하는 황선우. 로이터=연합뉴스

14일(한국시간)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선에서 1위로 들어온 뒤 옆 레인의 홉슨과 인사하는 황선우. 로이터=연합뉴스

이제 황선우는 7월 열리는 파리올림픽 자유형 200m 메달을 향해 고삐를 조인다. 파리에선 도하에서보다 훨씬 더 치열한 경쟁이 기다리고 있다. 이번 세계선수권에 불참한 '수영 천재' 다비드 포포비치(루마니아), 자유형 200m 출전을 포기한 후쿠오카 금·은메달리스트 매슈 리처즈와 톰 딘(이상 영국)이 모두 올림픽에는 정상 출격한다. 그러나 황선우도 기량과 자신감이 한껏 고조된 상태다. 지난 한 달 간 호주에서 강도 높은 체력 훈련을 소화하고 곧바로 큰 대회에 나섰는데도 순조롭게 원하던 결과를 얻어냈다.

황선우는 "이번 금메달이 5개월밖에 남지 않은 올림픽에 좋은 발판이 될 것 같다. 테이퍼링(경기일에 맞춰 훈련량을 줄이며 피로를 회복하는 과정) 없이 출전한 대회라 걱정이 많았는데, 1분44초대 기록으로 금메달을 따서 더 좋다"며 "남은 기간 잘 준비하면 파리에서도 좋은 결과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14일(한국시간)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에서 첫 금메달을 따낸 황선우(가운데)가 태극기를 걸치고 은메달 랍시스(왼쪽), 동메달 홉슨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4일(한국시간)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에서 첫 금메달을 따낸 황선우(가운데)가 태극기를 걸치고 은메달 랍시스(왼쪽), 동메달 홉슨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개인이 아닌 '팀'으로서의 목표도 하나 더 남았다. 김우민, 이호준(22·제주시청), 이유연(23·고양시청)과 함께 나서는 남자 계영 800m에서 한국 수영 사상 첫 세계선수권 단체전 메달에 도전한다.

한국은 지난해 9월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14년 만에 계영 800m 아시아 기록(7분01초73)을 갈아치우는 저력을 뽐냈다. 계영 멤버들의 기량이 고르게 성장한 덕에 세계 무대에서도 메달권에 진입할 만한 전력을 갖췄다. 김우민은 계영 800m에 집중하기 위해 체력 소모가 큰 자유형 800m 출전을 포기하기도 했다.

황선우는 "컨디션 관리를 잘해서 남은 경기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했다. 남자 계영 800m 예선은 16일 오후 4시 49분, 결선은 17일 오전 2시 33분에 열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