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수신료 2년 동결한 BBC '9% 인상안' 내놨지만...英정부 제동

중앙일보

입력

공영방송 BBC의 내년 수신료 인상안과 관련해 영국 정부가 인상폭이 과도하다며 제동을 걸었다.

영국 런던에 있는 BBC 본사 외관. EPA=연합뉴스

영국 런던에 있는 BBC 본사 외관. EPA=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루시 프레이저 문화부 장관은 BBC 수신료 인상 폭인 연 14파운드(2만4000원)가 너무 커 가계 생계비 부담을 가중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BBC 수신료는 2년간 연 159파운드(26만2000원)로 동결됐지만 오는 4월부터는 물가 상승을 반영해 173.3파운드(28만6000원)로 약 9% 인상될 예정이었다. 지난해 초 정부와 BBC는 2년간 수신료를 동결하고 이후 4년간 물가 상승률에 맞춰 올리기로 합의한 바 있다.

더 타임스 일요판 선데이 타임스는 프레이저 장관이 수신료 인상에 12개월 평균 소비자 물가 상승률보다 낮은 9월 물가 지표를 수신료 인상에 적용할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렇게 하면 수신료는 169.65파운드로 7% 정도만 오른다.

프레이저 장관은 또 “향후 BBC 자금 지원 방안도 살펴보고 있다”며 “지난해 40만명이 BBC 시청 계약을 연장하지 않는 등 미디어 환경이 변화하는 것과 관련해 더 폭넓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리시수낵 총리도 “물가 상승률이 높은 시기에 가계가 지불할 수 있는 금액에 관해 BBC가 현실적으로 판단해야 한다면서 비용을 감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BBC는 정리해고와 같은 인적 구조조정, 프로그램 폐지 및 기타 비용 절감 계획을 통해 자구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주 간판 뉴스 프로그램 뉴스나이트를 10분 단축하는 등 연간 750만파운드(124억원) 절감 방안을 내놓기도 했다. 그러나 전체 수익의 약 70% 정도를 시청자 수신료로 충당하고 있는 만큼 수신료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미래가 불투명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