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민주당에 정나미 떨어져…국힘 입당 배제하지 않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제 정치적 꿈을 펼칠 곳이고, 저를 반긴다면 국민의힘에 가는 것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민주당을 탈당하느냐’는 질문에 “나가고 싶은 마음도 굴뚝 같다. 정나미도 떨어졌고 아주 진저리나고 공격받는 것도 한두 번이지 계속 그렇다. 당내에선 내 공간도 없는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어떤 때는 확 그냥 뛰쳐나가고 싶고, 또 돌아보니 남아 있으려는 마음도 있고 복잡하게 섞여 있다”며 “다른 데로 간다고 해도 미지수고 신당도 그렇게 쉬운 것은 아니다”라고 잔류 여지도 열어뒀다.

현 시점에 잔류보다는 탈당 가능성이 높다고 이해해도 되느냐는 진행자 질문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민주당을 탈당한다면 국민의힘에 가는 것을 배제하고 생각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당, 무소속, 또 여러 신당 움직임을 하나로 묶어서 연합세력 까지도 다 생각하겠다. 어느 특정 정당의 입장을 배제하는 건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어 “‘내가 국민의힘 가면 어떻게 되지? 실제로 그쪽에서 나를 당겨갈 수 있나’라고 진지하게 고민을 했나”는 물음에 “당연히 했다”며 “원론적인 언급이 아니라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민주당에 남을 것인가, 떠날 것인가를 생각하면 골머리가 아프다”라며 “이준석 신당, 금태섭 양향자 신당 각각 한계도 있고 약점도 있다. 이것을 모아 기존에 있는 국민의힘이나 더불어민주당과 대항할 수가 있는데 사실 그걸 모은다는 것도 쉽지 않다”고 평가했다.

이어 “정치인들은 주관이 강하고 다들 주도하려 하고 있다. 이것을 다른 정치인들이 쉽게 용납하기도 어렵다”며 “신당을 연합하는 것이 쉬운 작업이 아니다. 많이 얻어맞다 보니까 좀 지치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의 신당 창당 가능성에 대해 “이준석 신당은 실체가 없다”며 “이 전 대표 혼자만으로는 약점도 있고, 한계도 있어서 혼자는 못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는 신당 쪽보다는 국민의힘 잔류 쪽에 생각이 더 많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이재명 사당화와 관련해 “그걸 끊어내려면 최소한의 조건이 이재명 대표가 대표직을 물러나고 그 측근들이 물러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낙연 전 대표가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 대표의 사법 문제가 민주당을 옥죄고 그 여파고 당 내부의 도덕적 감수성이 퇴화했다’고 직접 겨냥한 데 대해선 “지금은 언어가 필요할 때가 아니라 행동이 필요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혁신계 의원들이 이 전 대표를 중심으로 결속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과 관련해 “어떤 결속력이나 이런 것들은 잘 모르겠다. 그와 같은 주장들은 저를 비롯한 몇몇 의원들이 이미 한참 전부터 해왔던 것”이라고 말했다.

당 혁신계 모임인 ‘원칙과 상식’에 대해선 “이재명의 압도적인 분위기에서 목소리를 내는 것은 상당히 소중하다”면서도 “공천이 안 되니까 공천받으려고 그러는 것이라는 소리 듣기 싫어서라도 결단을 빨리 내려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