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스라엘군 48시간 내 가자시티 진입” 시가전 임박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2면

이스라엘군이 5일(현지시간) 공개한 사진 속 병사들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지상 작전을 하고 있다. 군은 “우리는 가자지구 북부와 가자시티를 공격할 것”이라고 시가전을 예고했다. [신화=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이 5일(현지시간) 공개한 사진 속 병사들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지상 작전을 하고 있다. 군은 “우리는 가자지구 북부와 가자시티를 공격할 것”이라고 시가전을 예고했다. [신화=연합뉴스]

인질 석방을 위한 미국과 서방의 ‘일시 교전 중지’ 요청을 받고 있는 이스라엘이 48시간 이내에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의 근거지인 가자시티에 보병대를 투입한 전면적 시가전을 예고했다. 이스라엘 일간 하레츠는 5일(현지시간) “이스라엘군은 48시간 안에 가자시티에 진입할 준비를 마쳤다”며 “시가전 목적은 도시로 숨어든 하마스 무장세력을 찾아내고 지하 터널과 하마스의 군사·민간 기관을 파괴하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하마스 핵심 인사들이 은신 중일 가능성이 있는 가자지구 최대 규모 알시파병원에 대한 군사작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스라엘군 수석 대변인 다니엘 하가리 소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군이 가자시티를 완전히 포위했고, 해안 도시(가자시티)를 둘로 분할했다”며 “골라니 연대 소속 정찰부대가 그곳을 점령하면서 오늘 북(北)가자와 남(南)가자가 생겼다”고 밝혔다. 이어 “가자 북부 민간인이 남부로 이동할 수 있도록 아직 인도적 통로를 열어놓고 있다”며 “우리는 가자지구 북부와 가자시티를 공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스라엘군은 이날 성명을 통해 “관측소와 훈련장, 지하 터널이 포함한 하마스의 요새 한 곳을 장악했고, 이 과정에서 다수의 하마스 대원을 사살했다”고 밝혔다. 또 본격적인 지상군 투입을 앞두고 진행된 지난 24시간 동안의 전투기 폭격을 통해 450곳의 목표물을 타격했고, 이 과정에서 하마스 특수작전 부대장인 자말 무사를 제거했다고 주장했다.

미국은 민간인 피해로 인해 국제 여론이 악화하는 가운데 연일 하마스가 억류 중인 인질 석방을 위한 일시 교전 중지를 요청하고 있다. 백악관은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에 이어 윌리엄 번스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중동에 급파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번스 국장은 하마스의 테러를 제대로 예측하지 못했던 것과 관련해 이스라엘과 정보 제공 강화 등을 논의하는 한편, 요르단 국왕 압둘라 2세를 접견해 확전 차단과 관련한 논의를 할 예정이다.

존 파이너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국가안보 부보좌관은 이날 CBS뉴스에 출연해 “인질 석방 협상이 타결될 경우 이들의 안전한 이동을 위해 교전이 일시 중지될 수 있다”며 “협상은 막후에서 조용히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미 중부사령부는 중동지역에 오하이오급 잠수함을 배치했다며 이례적으로 이집트 수에즈 운하 인근을 지나는 잠수함 사진을 공개했다. 잠수함 이름이나 탄도미사일 또는 순항미사일 탑재 여부는 공개하지 않았다. CNN은 확전을 차단하기 위해 이란과 그 대리 세력에게 억제의 메시지를 전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한편, 하마스 고위 간부가 “북한은 하마스의 동맹국”이라고 언급하면서 언젠가 함께 미국을 공격할 수도 있다고 암시했다.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레바논 베이루트에 주재하는 하마스 고위 간부 알리 바라케는 지난 2일 뉴스채널 ‘스폿샷’ 인터뷰에서 “북한이 개입할 날이 올 수 있다. 북한은 우리 동맹의 일부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언급하며 “이란은 미국 본토를 공격할 역량이 없지만, 북한은 그럴 역량이 있다”고 말했다. 특히 “오늘날 미국의 모든 적, 또는 미국이 적대감을 보인 나라들이 더 가까워지고 있다”면서 반미(反美) 연대가 공고해지고 있음을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