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란히 중국에 당했다…한국 탁구 혼합복식 동메달 2개 확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탁구 국가대표 신유빈. 뉴스1

탁구 국가대표 신유빈. 뉴스1

신유빈(19·대한항공)이 여자 탁구 단식 8강에 진출했다.

세계랭킹 8위 신유빈은 29일 항저우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탁구 단식 16강전에서 장지엔(싱가포르)에 4-0(11-7, 11-9, 11-5, 11-2) 완승을 거뒀다. 전날 32강전에서도 파드케 아밋(바레인)을 4-0으로 따돌린 신유빈은 무실세트 승리 행진을 이어갔다.

신유빈은 1세트를 여유있게 따냈으나, 2세트에선 8-9로 끌려가며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연속 3득점을 올리면서 승리했다. 이후 분위기를 탄 신유빈은 4세트를 5분 만에 끝내는 등 완승을 거뒀다. 신유빈은 내일 랭킹 48위인 대만의 천쓰위와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여자복식 16강에서 승리한 뒤 환하게 웃는 전지희(왼쪽)와 신유빈. 뉴스1

여자복식 16강에서 승리한 뒤 환하게 웃는 전지희(왼쪽)와 신유빈. 뉴스1

신유빈은 전지희(31·미래에셋증권)와 함께 출전한 여자 복식에서도 8강에 올랐다. 세계랭킹 1위인 전지희-신유빈 조는 16강전에서 김금용(22)-변송경(22) 조를 3-1(11-4, 5-11, 11-9 ,12-10)로 이겼다. 2대1로 앞선 4세트에서 밀리던 전지희와 신유빈은 역전승을 따냈다. 8강 상대는 랭킹 21위인 전즈여우-황이화(대만) 조다.

하지만 임종훈(26·한국거래소)과 짝을 이룬 혼합복식 준결승에선 세계선수권 챔피언 왕추친-순잉샤 조에게 0-4(6-11, 6-11, 8-11, 8-11)로 져 동메달에 머물렀다. 전지희, 장우진(29·미래에셋증권) 조도 린가오위엔-왕이디 조에게 1-4(9-11, 4-11, 11-8, 6-11, 7-11)로 져 역시 동메달을 따냈다.

서효원(36·한국마사회)은 여자 단식 16강전에서 세계랭킹 14위 정이징(대만)에 2-4(11-9, 11-9, 5-11, 4-11, 7-11, 9-11)로 져 탈락했다. 서효원은 먼저 두 세트를 따내며 승기를 잡았지만 3세트 패배 이후 급격하게 흔들렸다.

세계랭킹 1위 임종훈-장우진 조는 남자 복식 16강전에서 응우옌 안투-도안바툰(베트남) 조를 3-0(11-7, 11-6, 11-5)으로 꺾고 8강에 올랐다. 안재현(24·한국거래소)-박강현(27·한국수자원공사) 조는 마쓰시타 타이세-오이카와 미즈키 조(일본)에 0-3으로 져 탈락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