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 중국 대사 “수산물 수입금지 타당, 인민 건강이 최우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4일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오염수 보관 탱크 모습. EPA=연합뉴스

24일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오염수 보관 탱크 모습. EPA=연합뉴스

중국이 일본의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방출에 맞서 일본산 수산물을 수입 금지한 것과 관련, 일본 주재 중국 대사가 “타당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25일 주일 중국 대사관에 따르면 우장하오 대사는 지난 24일 오카노 마사타카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을 만나 오염수 방류에 대해 강하게 항의했다.

우 대사는 “일본은 국내외의 강력한 의문과 반대, 중국을 포함한 주변국과 국제사회를 향한 방사능 오염 위험성을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중국 정부가 일본산 수산물의 전면 수입 중단을 선언한 것은 당연하고 절대적으로 필요한 것”이라며 “이 상황을 초래한 책임은 전적으로 일본에 있으며, 일본은 반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 정부는 항상 인민이 최우선이다”라며 “인민의 우려에 단호하게 대응하고 해양 환경과 식품 안전, 공중 보건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일본은 해양 배출 기술의 장기적인 안전성과 신뢰성을 충분히 입증하지 않았고, 다양한 이해 관계자의 광범위한 이해를 얻지 못했다”며 “완전한 국제 감시와 책임 보상 메커니즘이 구축되지 않은 상태에서 해양 배출을 강행했고, 이는 막대한 위험과 예측할 수 없는 위험을 포함한다”고 말했다.

또 “일본은 지역과 세계인의 장기적 안녕, 지구 해양 환경과 전 인류의 건강보다 자국 이익을 우선시하는 위험한 도박으로 후쿠시마 원전 방류를 정식으로 시작하겠다고 주장했다”며 “중국은 이에 단호히 반대하며, 일본 측에 다시 엄중히 항의하고, 일본 측이 지극히 이기적이고 무책임한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인류 역사를 돌이켜보면 의사결정 오류로 인한 생태적 재앙이라는 뼈아픈 교훈이 많다”며 “이런 비극이 되풀이돼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24일 오후 1시 30분경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고 있는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모습. 연합뉴스

24일 오후 1시 30분경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고 있는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모습. 연합뉴스

앞서 중국은 이날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강하게 비판하며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전면 금지했다.

이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중국 측에 수입 금지 조치를 즉시 철폐해 달라는 의사를 표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