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미 상원에 초당적 '코리아 코커스' 결성…지한파 넷 뭉쳤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ㆍ미동맹 70주년을 맞아 미국 상원에 초당적 지한파 모임인 ‘코리아 코커스’가 결성됐다.

미 하원에서는 2003년 코리아 코커스가 만들어져 활발한 활동을 해 온 반면 상원에서는 이렇다 할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가 있었다. 하지만 한ㆍ미동맹이 올해 70주년을 맞아 다방면으로 협력 분야가 확대되면서 미 의회가 관여할 부분이 많아졌다는 인식 속에 상원에서 존 오소프(민주당ㆍ조지아) 의원 등 4명이 코리아 코커스 지도부 역할을 맡기로 했다. 코리아 코커스 상원의원 모임에는 오소프 의원 외에 댄 설리번(공화당ㆍ알래스카), 브라이언 샤츠(민주당ㆍ하와이), 토드 영(민주당ㆍ인디애나) 의원도 참여한다.

방한 중인 지난 4월 6일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한 존 오소프 미 상원의원. 장진영 기자

방한 중인 지난 4월 6일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한 존 오소프 미 상원의원. 장진영 기자

현대차 전기차 전용 공장 및 SK와 LG의 배터리 공장이 들어서는 조지아주에 지역구를 둔 오소프 의원은 6일(현지시간) “한ㆍ미관계 증진에 힘쓰기 위해 민주당과 공화당 의원들이 초당적으로 한데 모였다”고 출범 이유를 설명했다. 같은 민주당 소속 영 의원은 “중국과 북한의 위협이 커지고 있지만 한ㆍ미관계는 확실하고 강력하다”며 “코리안 코커스는 상호 안보를 증진하고 인도ㆍ태평양 지역을 안정시키고 발전시키는 전략을 수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셔츠 의원은 “한국은 미국의 가장 중요한 우방이며 민주주의 가치를 공유한다”고 했다.

공화당 소속 설리번 의원은 “알래스카 LNG 프로젝트를 위해 한국을 방문하고 돌아왔다”며 “한ㆍ미동맹 70주년을 맞아 더욱 강력하고 애국적인 한ㆍ미관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코리안 코커스 결성은 한ㆍ미동맹 70주년 및 지난 4월 윤석열 대통령의 방미를 맞아 의미가 있다고 오소프 의원실은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