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호 국립오페라단 단장 “관객과 예술가에 희망을 전하겠다”

중앙일보

입력

최상호 신임 국립오페라단 단장 겸 예술감독이 27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N스튜디오에서 열린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상호 신임 국립오페라단 단장 겸 예술감독이 27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N스튜디오에서 열린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립오페라단의 새로운 비전은 홉페라(Hopera)입니다. 관객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작품을, 아티스트에겐 꾸준히 예술활동을 할 수 있는 미래의 희망을 선사하고 싶습니다.”

지난 2월 국립오페라단에 부임한 최상호 신임 단장이 27일 예술의전당 n스튜디오에서 기자들과 만났다. 최 단장은 ‘홉페라, 심장에 희망을 품다’라는 비전 아래 공연·교육·운영에 대해 세 가지 핵심어를 제시했다.
공연부문 핵심어는 ‘외연 확장’이다. 국립오페라단의 기존 제작 편수는 1년에 4편이었다. 최 단장은 내년에 6편, 2025년에는 최대 8편으로 제작 편수를 늘릴 예정이다. 2024년에는 로시니 ‘알제리의 이탈리아 여인’, 브리튼 ‘한여름 밤의 꿈’, 코른골트 ‘죽음의 도시’, 바그너 ‘탄호이저’, 푸치니 ‘서부의 아가씨’를 선보인다. 대구·광주 지역극장과 협력해 창작오페라도 공연한다.

최 단장은 “전체 예산에서 절약해서 여섯 작품을 만들었다. 문체부와 협의해 예산을 더 확보하겠다. ‘알제리의 이탈리아 여인’과 창작오페라를 제외한 네 작품은 확실히 대관이 돼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최근 예술의전당이 자체 제작 오페라를 만드는 움직임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으며 “경쟁력 있는 국립오페라단 만의 퀄리티 있는 작품을 제작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최 단장은 공연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인 ‘크노마이오페라’를 활용해 공연예술 콘텐트 사업을 확장한다. 지역 10곳의 문예회관 등에 동시 송출해 국내 전역에서 실시간으로 공연을 볼 수 있게 된다.
“서울에서만 모든 공연이 이루어진다는 생각에서 벗어나 모두에게 다가갈 수 있는 접근을 고민한다”는 최 단장은 “적은 비용으로 더 많은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앞으로도 질 좋은 영상들을 마련해 지역에 다가가겠다”고 영상화 작업을 설명했다.

오페라 청중의 육성을 위해 교육 부문에서는 ‘선택과 집중’을 내세웠다. 오페라에 인문학을 곁들인 교육 프로그램과 관객 맞춤화 프로그램 ‘학교 오페라’를 운영한다. 성악 인재 육성을 위한 ‘KNO 스튜디오’ 역시 정교하게 손 봐서 다양한 무대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국립오페라단 운영과 관련 있는 핵심어는 ‘글로벌 스탠더드’다. 코로나19로 멈췄던 해외 극장과의 교류를 재개하고 선진화된 공연영상 제작기술을 도입한다.
빈 현지에서 해외 오디션으로 성악가를 선발, 오페라의 질적 향상을 도모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해외 오페라단과의 협업, 공동제작도 논의중이라는 최 단장은 “일본의 후지와라 오페라단, 니키카이 오페라단과 늘 연락을 취하고 있다. 2026년 공연은 어느 나라 어느 단체와든 협업 가능한 상태”라고 밝혔다.

연세대 성악과를 졸업하고 독일 카를스루에 음대에서 석사학위를 받은 최 단장은 2002년까지 프랑크푸르트 오페라, 카셀 오페라, 라이프치히 등에서 전속 솔리스트로 활동했다.
스위스·핀란드·독일 등에서 연주생활을 해서 현지 오페라계 사정에 밝다. 2000년 한국예술종합학교 성악과 교수로 임용한 이래 후학을 양성했다. 최 단장의 임기는 2026년 2월까지 3년이다.

류태형 객원기자·대원문화재단 전문위원 ryu.taehy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