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징용 기부금 낸 '암참' 회장 "한일 잘돼야 사업에 도움"

중앙일보

입력

제임스 김 암참(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 겸 대표이사가 20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암참

제임스 김 암참(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 겸 대표이사가 20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암참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를 위해 행정안전부 산하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에 기부를 결정한 데 대해 "한국과 일본이 잘 돼야 이 지역(아시아태평양)의 평화가 이뤄지고 비즈니스 할 때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20일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 초청 특별간담회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기부금) 액수는 이야기하기 힘들다"며 이같이 밝혔다.

암참은 지난 14일 지원재단에 기부금 입금을 완료했다. 기부금은 암참 운영자금으로 마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기업들에 기부금 지원을 독려할 생각이 있는지 묻자 김 회장은 "기업들이 결정해 기부할 것 같다"며 "(암참이) 압박할 게 아니다"고 답했다.

김 회장은 지난 8일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초청 간담회에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제3자 변제'를 맡은 지원재단에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암참에 이어 포스코도 지원재단에 40억원을 기부했다.

이번 간담회는 공정위가 추진하는 주요 정책 방향을 소개하고 글로벌 기업이 겪는 경영상 애로사항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암참 이사진을 포함해 국내·외 기업 대표 80여명이 참석했다.

김 회장은 환영사에서 "암참의 주요 미션 중 하나는 한국을 아태지역 비즈니스 허브로 발돋움하도록 돕는 것"이라며 "아태 지역의 허브로서 한국이 지닌 잠재력을 발현하기 위해선 국내외 기업 모두에 공정하고 투명한 경영 환경과 글로벌 스탠더드에 부합하는 규제를 갖추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