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세대 소시부터 4세대 아이브까지…K팝 걸그룹 여름 대전

중앙일보

입력 2022.08.08 16:00

K엔터

K엔터’ 외 더 많은 상품도 함께 구독해보세요.

도 함께 구독하시겠어요?

올해 데뷔 15주년을 맞은 소녀시대는 지난 5일 정규 7집 '포에버 원'을 발표했다. 뉴시스

올해 데뷔 15주년을 맞은 소녀시대는 지난 5일 정규 7집 '포에버 원'을 발표했다. 뉴시스

소녀시대(SM), 트와이스(JYP), 블랙핑크(YG). 한국 엔터3사 간판 걸그룹이 개별 활동을 접고 잇달아 ‘완전체’로 돌아온다. 하이브는 신인 걸그룹 뉴진스를 데뷔시켰고, 4세대 걸그룹 아이브(스타쉽엔터테인먼트)도 새 앨범을 준비 중이다. 여름 성수기를 맞은 K팝업계에 치열한 걸그룹 전쟁이 시작됐다.

데뷔 15주년 맞은 소녀시대  

소녀시대 일부 멤버는 SM을 떠났지만 이번 7집 발표로 소녀시대 활동을 재개했다. 뉴시스

소녀시대 일부 멤버는 SM을 떠났지만 이번 7집 발표로 소녀시대 활동을 재개했다. 뉴시스

소녀시대는 지난 5일 정규 7집 ‘포에버 원’(FOREVER 1)을 발표했다. 정규 6집 ‘홀리데이 나이트’ 이후 5년 만이다. 2007년 8월 ‘다시 만난 세계’로 데뷔한 소녀시대는 15주년을 맞이해 ‘최장수 걸그룹’ 타이틀을 얻었다.

이번 앨범은 각자 다른 소속사에서 활동하면서 성사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소녀시대는 ‘키싱 유’ ‘지’(Gee), ‘소원을 말해봐’ 등 히트곡을 연달아 낸 대표적인 2세대 걸그룹이지만, 당시만 해도 걸그룹은 수익성이 떨어진다는 판단에 멤버들의 재계약이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있었다. 실제로 2017년 수영, 서현, 티파니는 SM을 떠났고, 나머지 다섯 멤버는 SM에 남았다. 각자 소속된 곳은 달라도 여전히 소녀시대로 활동하려는 의지가 컸기 때문에 이번 작업이 가능했다.

관련기사

멤버 유리는 지난 5일 컴백 기자회견에서 “각자 활동하고 있지만, 멤버들과 다 같이 소통하니 소녀시대를 계속하고 싶다는 의지도 같았다”라며 “그런 점에서 멤버들과 돈독한 단합이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태연도 “소녀시대를 너무 좋아해서 지키고 싶다는 목적이 같다 보니까 이 순간까지 왔다고 생각한다”며 팀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트와이스, 전원 조기 재계약  

트와이스는 아이돌의 '마의 7년' 이겨내고 전원 재계약에 성공했다. 오는 26일 신규 앨범을 낸다. 사진 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는 아이돌의 '마의 7년' 이겨내고 전원 재계약에 성공했다. 오는 26일 신규 앨범을 낸다. 사진 JYP엔터테인먼트

3세대 대표 걸그룹 트와이스는 오는 26일 컴백한다. 지난달 멤버 전원이 재계약에 성공한 트와이스는 멤버 나연의 첫 솔로 활동을 마무리하고, 완전체 컴백을 하며 데뷔 8년 차에도 왕성한 활동이 예상된다. 트와이스가 ‘마의 7년 차’를 넘은 배경에는 글로벌 시장의 반응이 한몫했다. 트와이스는 한국과 일본에서 앨범 누적 판매량 1000만장 돌파, 외국 아티스트 사상 최단 기간 일본 도쿄돔 입성, 정규 3집으로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차트 ‘빌보드 200’ 3위 달성 등 눈에 띄는 기록을 세웠다. 더불어 올해 초 진행한 북미 투어에서 K팝 걸그룹 최초로 북미 스타디움(5만석 이상) 공연을 열었다.

블랙핑크는 오는 19일 신곡 ‘핑크 베놈’(Pink Venom)을 공개한다. 제니·지수·로제·리사 등 멤버들이 활발한 개별 활동을 해왔지만, 완전체 신곡은 1년 10개월 만이다. YG 측은 “역대 최고 제작비가 투입된 두 편의 신곡 뮤직비디오를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랙핑크는 2020년 정규 1집 ‘디 앨범’을 130만장 판매해 K팝 걸그룹 최초로 ‘밀리언셀러’(단일 앨범 100만장 판매)를 달성한 데다 빌보드 200에서 K팝 걸그룹 최고 순위인 2위를 기록했다. 19억 뷰를 기록한 뮤직비디오 ‘뚜두뚜두’를 비롯해 총 32편의 억대 뷰 영상을 보유하고 있다. 공식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7620만 명으로, 전 세계 남녀 아티스트를 통틀어 가장 많다.

아이브·뉴진스, ‘막내의 진격’ 

아직 걸그룹 성공 사례가 없는 하이브는 올해 르세라핌에 이어 뉴진스를 데뷔시켰다. 사진 어도어

아직 걸그룹 성공 사례가 없는 하이브는 올해 르세라핌에 이어 뉴진스를 데뷔시켰다. 사진 어도어

4세대를 대표하는 아이브도 오는 22일 컴백한다. 지난해 12월 데뷔한 아이브는 ‘일레븐’과 ‘러브 다이브’ 등을 연속 히트시키며 4세대 걸그룹으로 자리 잡았다. 두 곡은 글로벌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 각각 1억 스트리밍을 돌파했다. 앞서 하이브는 지난 1일 민희진 대표가 이끄는 레이블 어도어를 통해 걸그룹 뉴진스를 데뷔시켰다. 뉴진스의 첫 앨범 ‘뉴진스’는 예약 판매 사흘 만에 44만장 선주문을 기록했다.

전문가는 재계약에 성공하거나 장수하는 걸그룹 사례가 나오면서 ‘걸그룹은 수익성이 떨어진다’는 편견이 깨지고 있다고 판단했다. 남효지 SK증권 연구권은 “트와이스, 블랙핑크, 에스파 등 3·4세대 걸그룹 이후로 글로벌 시장에서 걸그룹의 수익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팬덤 확대, 대규모 콘서트 투어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