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그 영화 이 장면

디어 헌터

중앙일보

입력 2022.06.24 00:14

지면보기

종합 31면

김형석 영화 저널리스트

김형석 영화 저널리스트

이번 주 개봉한 마이클 치미노 감독의 ‘디어 헌터’(1978)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5개 부문을 수상하는 영예와 함께 논란에 휩싸이기도 한 작품이다. 가장 큰 논란거리는 러시안룰렛 장면. 리볼버 권총의 약실 6개 중 어디에 총알이 들었는지 알 수 없다. 확률은 6분의 1. 관자놀이에 총구를 겨누고 방아쇠를 당긴다. 이 단순하면서도 잔인한 게임은 영화 ‘디어 헌터’를 떠올릴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다.

디어헌터

디어헌터

베트남 전쟁이 끝나고 3년 만에 나온 ‘디어 헌터’는 전쟁이 인간에게 남긴 트라우마를 이야기한다. 마이클(로버트 드 니로), 스티븐(존 새비지), 닉(크리스토퍼 워컨)은 펜실베이니아의 작은 동네에 사는 친구 사이다. 그들은 전쟁터에서 포로가 되는데, 이때 수용소의 베트남 군인들은 그들을 놓고 러시안룰렛 게임을 벌인다. 다행히 마이클의 전략으로 탈출하지만 그들은 흩어진다. 제대 후 고향으로 돌아온 마이클. 스티븐은 다리를 잃었고, 닉은 아직 돌아오지 않았다. 친구를 데리러 사이공으로 돌아간 마이클은 도박장에서 아직도 러시안룰렛을 하고 있는 닉을 만난다.

역사적 고증과 인종주의 이슈로 시비가 있었지만, 러시안룰렛은 전쟁의 그늘을 보여주는 중요한 상징이다. 목숨을 담보로 한 위험한 게임이며, 죽음을 중독시키는 치명적 질병. 방아쇠를 당기는 닉의 눈빛은 그 모든 것을 담고 있다. 워컨은 이 역할로 오스카를 수상했다.

김형석 영화 저널리스트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