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의 신'도 외면한 러軍…'돈바스 진격' 폭우에 발묶였다

중앙일보

입력 2022.04.29 05:00

업데이트 2022.04.29 09:22

지면보기

종합 12면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돈바스(도네츠크·루한스크 주)를 비롯한 동부 전선에서 대대적인 공세를 시작한 지 열흘이 지났지만, 진격 속도가 예상보다 느리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방의 분석에 따르면 러시아는 당초 5월초까지 돈바스를 장악한 뒤 다음 달 9일 '2차 세계대전 승전 기념일'에 맞춰 승리를 선언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국방부가 도네츠크·루한스크에서만 러시아군의 공격을 아홉차례 격퇴했다고 밝히는 등 러시아군의 성과는 미진하다. 뉴욕타임스(NYT)는 미국 전쟁연구소의 분석을 인용해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더딘 진전을 보인다"고 27일(현지시간) 전했다. 

지난 3월 우크라이나 헤르손에서 포착된 러시아군. AP=연합뉴스

지난 3월 우크라이나 헤르손에서 포착된 러시아군. AP=연합뉴스

영국 일간 더 타임스 등에 따르면 서방 정부 관리와 전문가들은 러시아의 진격이 느려진 이유에 대해 '악천후와 러시아군의 높은 피로감, 서방의 무기 지원과 우크라이나군의 반격' 등 크게 다섯 가지 요소가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러시아군은 동부 전선에서 북·동·남쪽 세 방향으로 공격을 가하고 있어 향후 몇 주간이 고비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①악천후

27일 더 타임스는 "현재 돈바스에 폭우가 내리고 있다"고 전했다. 러시아군이 돈바스에서 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원인 중 하나가 '날씨'란 설명이다. 영국 정부 관계자는 "돈바스 날씨가 러시아군을 돕지 않고 있다. 러시아 군인들은 빗속에서 싸우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면서 "이런 점이 진격을 늦추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리도 "러시아군이 폭우로 인해 진격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전직 영국 해군 장교 크리스 패리는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돈바스 지역의 땅이 진흙으로 변한데다 비가 내려 이런 현상이 더욱 심해졌다. 때문에 군용 차량 이동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②러시아군의 높은 피로감

군사 분석가이자 미국 외교정책연구소의 선임 연구원 롭 리는 최근 이코노미스트 기고에서 "러시아군은 퇴각한 키이우 등지의 전투에서 이미 상당한 인적·물적 손실을 봐 돈바스 전투는 소모전에 직면했다"고 했다. 특히 전쟁 경험이 풍부한 정예부대의 손실이 큰 점이 러시아군의 약점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2월 24일 개전 이후 사망한 러시아 군인은 약 1만 5000명으로 추산된다. 한 서방 관리는 "러시아군이 이지움 일부와 동부의 작은 마을들을 점령했지만, 충분한 능력을 발휘하지 못하면서 전사자 수가 계속 늘고 있다"고 전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다음 달 9일 승리 선언을 위해 진격을 서두를 경우 러시아군 수천 명이 더 사망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러시아군 호송대가 우크라이나 지역을 지나가고 있다. AP=연합뉴스

러시아군 호송대가 우크라이나 지역을 지나가고 있다. AP=연합뉴스

③서방 무기 지원으로 인한 힘의 균형

미 해군분석센터의 선임 연구원 마이클 코프만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서방의 지속적인 무기 공급으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힘이 균형을 이루기 시작했다"는 분석을 내놨다. 서방은 돈바스 전투에 대비해 앞다퉈 우크라이나에 무기 지원을 강화했다.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은 지금까지 미국을 포함한 30여 개국이 우크라이나에 지원한 군사 지원 규모는 50억 달러(약 6조3500억원)에 달하며, 이 중 미국의 지원액은 37억 달러(약 4조7000억원)라고 밝혔다. 

한편 서방에선 이번 전쟁의 목표가 '우크라이나의 승리'란 취지의 발언이 나왔다. 리즈 트러스 영국 외무부 장관은 이날 "러시아를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밀어내기 위해 우린 계속 더 멀리, 빨리 나아갈 것"이라며 "우크라이나의 승리는 우리 모두에게 전략적으로 중요하다"고 말했다. 

독일이 우크라이나군에 지원 예정인 게파르트 자주대공포. AFP=연합뉴스

독일이 우크라이나군에 지원 예정인 게파르트 자주대공포. AFP=연합뉴스

④우크라이나군의 반격 능력과 지리적 이점

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군이 점령한 마을에 막사를 차릴 시간을 주지 않을 만큼 뛰어난 반격 능력을 보인다고 전문가들은 말했다. 특히 우크라이나 특수부대는 러시아군 후방에서 교란 작전을 펼쳐 우크라이나군이 전력을 증강하고, 추가 장비를 확보할 시간을 벌고 있다.  

롭 리 연구원은 "우크라이나군은 지략과 훌륭한 지도력을 갖췄다"고 했다. 또 우크라이나군은 지난 2014년 돈바스에서 친러 분리주의 세력에 맞서 방어 진지를 구축해왔기 때문에 러시아군이 공략하기 어려울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러시아군의 공격에 의해 파괴된 우크라이나 동부의 한 마을. AFP=연합뉴스

러시아군의 공격에 의해 파괴된 우크라이나 동부의 한 마을. AFP=연합뉴스

⑤러시아군의 전술 변경

NYT에 따르면 미 전쟁연구소는 러시아군의 동부에서의 느린 진격이 전략 변화일 수 있다고도 분석했다. 키이우 전투에서 빠른 침공을 시도했으나 실패한 경험을 바탕으로 전투력 비축 차원에서 서두르지 않고 있다는 설명이다. 영국 국방부는 러시아군이 더 큰 진격을 위해 공중 포격에 의존하며 병력과 무기를 집결시키는 모습을 보인다고 관측했다.  

다만, 미 전쟁연구소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중심부 전투 패배로 피로가 쌓이고, 사기가 떨어진 상태라 임무를 완수할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러시아군이 여전히 병력과 무기 면에서 우위에 있어 속단하긴 이르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