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LG 올레드 에보 TV 'iF 디자인 어워드' 금상 포함 20개상 수상

중앙일보

입력

LG 올레드 에보 갤러리에디션. 연합뉴스

LG 올레드 에보 갤러리에디션. 연합뉴스

LG전자가 'iF 디자인 어워드 2022'(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 2022)에서 최고상인 금상 1개를 포함해 총 20개의 상을 받았다.

LG전자는 12일 'LG 올레드 에보오브제컬렉션' TV로 금상을, 이외에도 제품 디자인 부문에서 16개, 사용자 인터페이스 부문에서 3개의 본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금상을 받은 LG 올레드 에보오브제컬렉션은 지난해 12월 출시된 제품으로, 차세대 올레드 TV인 65형 LG 올레드 에보(OLED evo)에 공간 인테리어 감성을 더했다.

벽에 기대거나 밀착시키는 형태로 기존의 정형화된 TV 설치 방식의 틀을 깨 차별화된 공간 연출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LG 올레드 TV는 금상 외에도 제품 디자인 부문과 사용자 인터페이스 부문에서 3개의 본상도 받았다.

제품 디자인 부문에서는 공간 인테리어 가전 오브제컬렉션의 냉장고, 에어로타워, 스타일러 등 3개 제품이 본상을 받았다. 사용자 인터페이스 부문에서는 LG 스탠바이미, LG 그램 등이 사용 편의성에 대한 경쟁력을 인정받으며 본상을 받았다.

무선 이동식 스크린인 LG 스탠바이미는 고객이 시청하는 자세에 맞춰 화면의 위치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고, 화면을 터치하는 것만으로도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는 점 등에서 호평을 받았다.

LG전자는 지난달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도 최고상을 받은 LG 올레드 TV를 비롯해 총 25개의 상을 받았다.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 이철배 전무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 이어 iF 디자인 어워드에서도 디자인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며 "고객에게 더 좋은 디자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올해는 전 세계에서 총 1만1000여개의 제품이 출품됐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