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SM·쌍방울·KG그룹 널뛰는 주가…‘쌍용차 인수설’ 개미지옥 되나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3면

최근 주식 시장에서 주가 급등을 부르는 키워드는 ‘쌍용차’다. 인수전에 나선다는 뉴스만 나와도 주가가 치솟아서다. 쌍방울 그룹과 SM그룹에 이어 KG그룹 주식까지 들썩이며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에디슨EV 주가 추이.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에디슨EV 주가 추이.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1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KG스틸우는 이날 상한가를 기록하며 30만2000원에 마감했다. KG그룹이 쌍용차 인수전에 뛰어든 지난 6일부터 4거래일 연속 상한가 행진 중이다. 주가는 지난 5일 10만6500원에서 3배로 뛰었다. 같은 기간 계열사인 KG케미칼(35.8%)과 KG ETS(22.6%), KG모빌리언스(4.5%) 등의 주가도 급등했다.

지난주에는 쌍방울그룹 관련 주가 들썩였다. 지난달 31일 쌍방울의 주가는 626원이었으나 쌍용차 인수 의사를 밝힌 뒤 2거래일 연속 상한가까지 오르며 4일 1310원으로 마감했다. 그러나 이후 27.5% 하락해 11일 950원까지 주가가 밀렸다. 쌍방울그룹 내 다른 계열사 주가도 극심한 변동성을 겪었다. 광림은 같은 기간 25% 급등했다. 미래산업은 1일·4일 연속 상한가로 1만4450원이던 주가가 2만4350원까지 오른 뒤, 40% 급락하며 11일 1만4750원으로 다시 돌아왔다. 특히 미래산업의 경우 지난 4일 보유 중이던 아이오케이 주식을 쌍용차 인수 이슈로 주가가 급등하기 전보다 55% 높은 가격에 처분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먹튀’ 논란까지 불거졌다.

남선알미늄의 모회사 SM그룹 관련주도 현기증 나는 움직임을 보였다. 지난달 25일 2만3350원이었던 남선알미우의 주가는 6거래일 만에 7만5000원까지 221% 치솟았다. 하지만 지난 10일 쌍용차 인수 계획이 없다는 발표에 4만1550원까지 44.6% 급락했다. 쌍용차 인수 컨소시엄에 참여 의사를 밝혔다가 돌연 검토를 중단 한 이엔플러스는 지난 5일 인수 중단 발표부터 11일까지 주가가 36% 급락했다.

쌍용차 인수설 도는 기업들의 롤러코스터 주가

쌍용차 인수설 도는 기업들의 롤러코스터 주가

문제는 개인투자자의 피해가 커지는 데 있다. 쌍용차 인수 코앞까지 갔던 에디슨모터스의 계열사인 에디슨EV가 대표적인 예다. 지난해 5월 말 7100원이던 에디슨EV 주가는 지난해 11월 11일 6만3400원까지 치솟았다. 이후 다시 1만원 대로 추락했다. 지난해 5월 말부터 지난달 말까지 개인투자자는 에디슨EV 주식을 총 774억원 순매수했다. 지난해 6월 말 기준 1만4548명이던 에디슨EV의 소액주주는 지난해 말 기준 10만4615명으로 9만 명 넘게 증가했다. 같은 기간 소유 주식 비율은 41.27%에서  80.34%로 두배 가까이 늘었다.

반면 대주주 투자조합 5곳은 고점에서 주식을 팔아치웠다. 지난해 5월 말 34.8%에 이르던 투자조합 5곳의 지분은 지난해 8월 초 11%로 낮아졌다. 현재 에디슨EV는 감사의견 거절로 상장폐지 위기에 놓이며 지난달 30일부터 거래 정지됐다.

금융 당국은 뒤늦은 규제 의지를 밝혔다. 지난 7일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부실기업 매각 과정에서 주가가 이상 변동하는 특정 테마주에 신속 대응할 수 있도록 조사 역량을 집중하고, 발견된 위법행위는 엄중히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한국거래소도 “비정상적 급등락이나 거래 등은 철저하게 검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쌍방울그룹은 이날 조명 및 부품·소재 기업인 KH그룹과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쌍용차 인수전에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KH그룹은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과 강원도 알펜시아리조트 등을 인수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