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전신마취제 놓고 잠들면 저질렀다…구속된 강남 병원장 수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찰 마크. 사진 JTBC 캡처

경찰 마크. 사진 JTBC 캡처

서울 강남의 한 병원 의사가 환자들에게 전신마취 유도제인 에토미데이트를 투약한 뒤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구속됐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은 이날 의료법 위반과 강제추행 등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된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강남구 한 병원에서 치료 외 목적으로 에토미데이트를 환자들에게 투여하고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는 4명에 이른다.

에토미데이트는 프로포폴과 같은 마약류로 지정되지 않아 오남용 우려가 제기된 약물이다. A씨는 에토미데이트를 원래 용도가 아닌 수면제 목적으로 환자들에게 상습 투여했다는 의혹도 있다.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 관계자는 "2차 피해 등 우려가 있어 자세한 수사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