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먼저 잡겠다…英중앙은행, 25년만에 "3연속 금리 인상"

중앙일보

입력

영국 중앙은행. 연합뉴스

영국 중앙은행. 연합뉴스

영국 중앙은행(BOE)이 1997년 BOE가 독립한 이래 처음으로 3회 연속 금리 인상을 하겠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사태로 경기 불확실성이 커졌지만 당장 발등에 떨어진 불인 물가부터 잡아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BOE는 17일(현지시간) 통화정책위원회(MPC)에서 기준금리를 0.75%로 0.25%포인트 올렸다고 말했다.

BOE 통화정책위원 9명 중 8명이 0.75%로 인상에 찬성했지만 1명은 높은 원자재 가격이 수요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고 우려하며 동결 소수의견을 냈다.

영국의 기준금리는 코로나19 사태 전으로 돌아갔다.

BOE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몇 달간 세계적으로 물가상승 압력이 강화되고 공급망 혼란이 커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BOE는 4월 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약 8%로 제시하면서 하반기엔 더 올라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BOE 물가 상승률 목표치는 2%다.

로이터통신은 일부 투자자들이 영국 기준금리가 연말에 2%로 오를 것이란 전망을 하고 있지만 BOE는 이날 추가 금리 인상에 관해 다소 진정된 의견을 내놨다고 말했다.

투자자들은 통화정책위원회가 5월에 개최되는 다음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1%로 올릴 것으로 내다봤다.

BOE는 금리가 1%가 넘으면 양적 완화 때 매입한 채권을 적극적으로 팔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BOE는 코로나 사태가 터지자 2020년 3월 두 차례에 걸쳐 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0.1%로 인하했다. 이후 작년 12월에 0.15%포인트를 올렸고 올해 2월에 또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