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집은 공공재, 땅은 국민 모두의 것"…국민의힘 "세계관 우려"

중앙일보

입력 2021.11.07 17:29

업데이트 2021.11.07 18:18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집은 공공재'라는 인식을 강조한 데 대해 국민의힘이 7일 "이 후보의 세계관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현재의 부동산 지옥은 문재인 정부의 국가 주도 정책 때문이었다. 국가가 시장을 통제하고 공급과 수요를 모두 관리할 수 있다고 믿다가 현재의 대참사가 일어난 것"이라며 "국가 주도 정책을 취하다가 이미 망해버렸는데 이걸 강도만 늘린 국가 통제로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뉴스1

앞서 이 후보는 6일 서울 동대문구의 청년주택 '장안생활'을 방문해 청년들과 간담회를 갖고 "'자유 민주주의 국가에서 내가 집을 한 채 갖든 100채 갖든 왜 관여하냐'는 기본적 입장이 있는데 생각을 이제 좀 바꿔야 한다"며 "'집은 공공재다', '땅은 국민 모두의 것이다' 이 생각을 확고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에 양 대변인은 "이왕 주스를 엎질렀으니 온 집안을 주스 범벅으로 만들어놓겠다는 후보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 된다. 이젠 치워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차기 정부는 다가올 긴축의 찬바람 속에서 민간의 활력을 끌어내고 국민의 주거 안정을 유지해야 한다. 민간의 자유로운 경제활동을 촉진하고 정부가 이를 도와야 가능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대한민국엔 동일한 실패를 반복해도 버틸 수 있는 기초 체력이 남아있지 않다"며 "청와대의 사라진 일자리 현황판에서 배운 것도 없이, 단순히 '문재인 정부 매운맛'을 외치는 후보는 국민의 선택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