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이재명 논리라면 박근혜도 1원도 입금받지 않아"

중앙일보

입력 2021.09.19 15:14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8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과 관련해 "1원도 받은 일이 없다"고 말한 것에 대해 "이런 논리라면 박근혜 전 대통령도 통장에 1원도 입금받은 일이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재명 지사 통장에 1원이 입금되었는지가 중요한 게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제가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이 정당했다고 받아들였던 이유는 앞으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인사들에게도 더 엄격해진 잣대가 적용되길 기대하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광주 남구 미혼모 시설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에 대해 "단언하지만 1원도 받은 적이 없다"며 "관련 공무원들한테도 일체 의심받지 않도록 행동해야 하고 심사 과정에서도 철저하게 공정하게 해야 한다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번 사안은) 토건 비리, 국민의힘 게이트"라며 "토건 비리 세력과 국민의힘 사이의 부정한 유착이 땅속에 은폐돼 있다가 다시 새로운 얼굴로 나타나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