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측 "대장동 가짜뉴스 박멸…김기현·조선일보 고발 검토"

중앙일보

입력 2021.09.17 19:44

업데이트 2021.09.17 19:46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광주 동구 전일빌딩245 다목적강당에서 광주·전남·전북 특별메시지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광주 동구 전일빌딩245 다목적강당에서 광주·전남·전북 특별메시지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캠프가 17일 "인디언 기우제 지내듯 하는 '대장동 가짜뉴스'를 박멸하겠다"며 국민의힘과 언론사에 대한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캠프 대변인인 전용기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면책특권에 기대 가짜뉴스 살포에 앞장서는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허위보도로 여론을 호도하는 조선일보 등 언론에 대해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김 원내대표는 대장동 공영개발 사업을 기획한 핵심으로 유모씨를 거명하며 '이재명 캠프에서 활동 중'이라고 밝혔다. (이것도)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조선일보 등 일부 언론은 김 원내대표 발언을 검증 없이 받아쓴다"며 "이재명 후보 아들이 화천대유 근무에 근무한다,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 친형제가 계열사 임원이다 등 '카더라' 보도가 쏟아졌지만 사실이 아니었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광주 동구 전일빌딩245 옥상에서 광주·전남·전북 특별메시지 발표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던 중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광주 동구 전일빌딩245 옥상에서 광주·전남·전북 특별메시지 발표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던 중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연합뉴스

전 의원은 "확실히 밝혀진 것은 딱 하나다.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 재직했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김 원내대표나 마녀사냥에 동참하는 일부 언론은 이런 의혹은 말하지 않는다. 목표가 진실 규명이 아니라 민주당 경선에 개입하는 것 때문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전 의원은 구체적인 고발 대상과 시점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일단은 김 원내대표를 캠프 차원에서 고발할 것"이라며 "언론에 대해서는 그 수위를 보고 어디까지 고발할지 검토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 지사의 공직선거법 사건을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한 재판에 참여했던 권순일 전 대법관이 화천대유 고문으로 있다는 보도에 대해선 "아직 캠프의 공식 입장이 없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