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지지 성명' 부산대 교수가 조민 입학의혹 조사 위원장

중앙일보

입력 2021.07.15 09:08

업데이트 2021.07.15 09:17

자녀 입시비리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6월 11일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녀 입시비리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6월 11일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대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의 의학전문대학원 부정 입학 의혹을 조사 중인 입학전형공정관리위원회(공정관리위) 위원장이 조국 지지 시국 성명에 참석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14일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부산대 A교수는 조국 일가의 입시 비리 의혹 등이 불거졌을 당시인 2019년 10월 조 전 장관을 지지하는 시국 성명 ‘검찰개혁 시국선언 교수·연구자 긴급 성명’에 이름을 올렸다.

당시 이들은 성명에서 "(조국 사태는) 조국 개인과 그의 가족이 감내해야 했던 고통"이라며 "조국은 지난 두 달간 검찰의 악랄한 먼지 털이식 수사와 언론의 무차별적인 마녀사냥 표적이 된 자신의 가족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특히 A교수는 2020년부터 ‘사회대개혁지식네트워크’ 회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단체는 검찰 개혁을 비롯해 언론 개혁, 분배 개혁 등을 지지하는 모임이다.

A교수는 전임 위원장이 자진 사퇴한 지난 5월 이후 새 위원장을 맡고 있다. 부산대 공정관리위는 A교수를 포함해 총 24명으로, 교수 등 내부위원 21명과 외부위원 3명으로 구성돼 있다.

곽 의원은 "조국 전 장관에게 우호적인 생각을 갖고 있는 위원장이 조 전 장관 딸 입시 부정 의혹에 공정한 결론을 이끌어낼지 의문"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A교수 측은 공정관리위는 부정 입학 여부만 조사하고, 조민씨에 대한 입학 취소 여부 등 최종 결정은 대학에서 하게 된다는 입장을 냈다.

조민씨에 대한 부산대의 부정 입학 의혹 조사 결과는 내달 11일로 예정된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2심 선고 뒤 나올 전망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