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 겨울잠 빠졌다…청년서울, 초일류도시 만들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4.22 14:10

업데이트 2021.04.22 14:19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서울 중구 을지로 DDP 화상스튜디오 '서울-온'에서 열린 제38대 서울특별시장 온라인 취임식에서 유튜브 시민의견을 경청하며 미소짓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서울 중구 을지로 DDP 화상스튜디오 '서울-온'에서 열린 제38대 서울특별시장 온라인 취임식에서 유튜브 시민의견을 경청하며 미소짓고 있다. 뉴스1

다음달 초 '서울비전2030위원회' 구성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취임식에서 '청년서울'을 화두로 던졌다. 공정을 앞세워 청년층에 희망을 갖게 한다는 내용이다. 또 도시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다음 달 초 '서울비전2030위원회'를 구성해 구체적인 비전과 대안을 마련한다고도 했다.

오늘 DDP서 취임식…온라인 생중계

오 시장은 이날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취임식에서 이같이 밝혔다. 오 시장은 "대한민국과 서울은 상당기간 동안 겨울잠에 빠져 있었다"면서 "서울의 도시경쟁력을 다시 한번 끌어올리겠다"고 변화를 강조했다. 구체적인 방안으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서민경제의 조화로운 병행 ▶공정과 상생을 바탕으로 '청년서울' 건설 ▶신속하지만 신중한 주택정책 ▶1인 가구가 행복한 서울 ▶도시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비전 마련 등 다섯 가지를 제시했다.

오 시장은 서울의 도시경쟁력이 과거보다 떨어지면서 해외 도시들에 뒤처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대한 대처로 "5월 초에 서울비전2030위원회를 구성하고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행정기관·정책 전문가·시민사회 대표 등이 참여하는 위원회는 글로벌경쟁력, 안심과 안전, 균형발전, 생활인프라, 공정·상생 등 총 5개 분과로 나뉘어 실현 가능한 의제와 대안을 개발할 예정이라는 것이 오 시장의 설명이다.

상생방역과 주택공급 확대도 강조 

코로나19 방역에 대해서는 "팬데믹 상황을 종식하고 위급한 현 상황을 안정시키는 게 서울시장으로서의 제1 지상과제"라고 말했다. 취임 직후부터 중앙정부에 건의한 신속진단키트에 대한 언급은 없었지만, 방역과 서민경제가 조화를 이뤄야 한다는 점은 재차 강조했다. 오 시장은 "적극적으로 정부와 협력해 방역체계를 철저히 유지하되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어려움을 가중한 일률적 방식의 방역수칙은 합리적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그 추진을 정부와 긴밀히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규제완화와 공급확대라는 부동산 정책 기조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오 시장은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는 모든 국민을 ‘부동산 우울증’에 빠져들게 만들었다”고 진단한 뒤 "지난 10년간 재건축·재개발 사업이 정책적으로 억제되면서 시장에 충분한 주택이 공급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주거 안정을 위한 방침으로 ▶관습적으로 유지해온 도시계획 규제들을 원점에서 재검토 ▶정부에 정비구역 지정 절차 단축과 함께 안전진단 기준 완화 건의 ▶장기전세주택, 시프트(Shift) 사업 발전 등을 언급했다.

오 시장은 또 서울의 1인 가구가 늘고 있어 특별대책 추진 태스크포스(TF)를 만들었다고 소개한 뒤 2030 청년층, 50대 이상 중장년층, 여성 등 다양한 1인 가구에 맞는 맞춤형 대책을 준비해 실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인호 의장 "무거운 짐, 함께 짊어지겠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서울 중구 을지로 DDP 화상스튜디오 '서울-온'에서 열린 제38대 서울특별시장 온라인 취임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동진 도봉구청장,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오 시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서울 중구 을지로 DDP 화상스튜디오 '서울-온'에서 열린 제38대 서울특별시장 온라인 취임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동진 도봉구청장,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오 시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뉴스1

취임식에 참석한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은 축사를 통해 "유례없이 엄중한 상황으로 시장님의 심적 부담감이 참 크겠지만, 그 부담감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 싶다"며 "오세훈 서울시장의 당선을 축하하며 짐이 무겁지만 그 짐을 함께 짊어지겠다"고 말했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도 "어려운 시기에 시장을 맡아주셔서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감사하다"며 "두 기관(서울시·서울시교육청)은 서로 역할이 다르지만 시민의 눈물과 땀을 닦아주는 책무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같다"고 밝혔다.

자치구청장협의회장인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모든 선거가 그렇듯 지난 선거도 불가피하게 정치적 공방의 시간이었다"면서 "시민을 위한 길이라면 저를 포함한 25개 구청장들도 모두 적극적으로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