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말뚝테러’ 재판 8년째 공전…일본인 또 불출석

중앙일보

입력

지난 1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에 빗물이 맺혀있다. 뉴스1

지난 1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에 빗물이 맺혀있다. 뉴스1

위안부 소녀상에 ‘말뚝 테러’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는 일본인이 또다시 재판에 출석하지 않았다. 지난 2013년 2월 기소된 이후 재판이 8년째 공전되고 있다.

2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홍창우 부장판사는 명예훼손 등 혐의로 기소된 일본인 스즈키 노부유키(鈴木信行)의 공판을 열었지만, 스즈키는 출석하지 않았다.

스즈키는 지난 2012년 6월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에 ‘다케시마는 일본 영토’라고 쓴 말뚝을 묶어 피해 할머니들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윤봉길 의사 순국비에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모여 사는 ‘나눔의 집’에도 이같은 테러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2013년 2월 재판에 넘겨진 스즈키는 같은해 9월 열린 첫 재판에서부터 출석하지 않았다. 그는 지금까지 총 19차례 법정에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여러 차례 사법공조가 시도됐지만, 범죄인 인도 절차는 지지부진한 상태다.

검찰은 이날 재판에서 “일본에 범죄인인도 청구를 했지만, 진행이 잘 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검찰이 진행 상황을 적극적으로 확인하고, 범죄인인도 청구를 독촉해달라”고 주문했다. 재판부는 다음달 9일 다시 재판을 열기로 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