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어제 쏜 발사체···김정은, 화격타격훈련 직접 지도"

중앙일보

입력 2019.05.05 08:21

업데이트 2019.05.05 12:05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일 단거리 발사체 발사 당시 훈련을 직접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5일 “김정은 동지께서 5월 4일 조선 동해 해상에서 진행된 전연(전방) 및 동부전선 방어 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지도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훈련은 전연 및 동부전선 방어부대들의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 전술유도무기 운영 능력과 화력임무 수행 정확성, 무장 장비들의 전투적 성능을 판정 검열했다”며 “경상적인 전투 동원 준비를 빈틈없이 갖추도록 하는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들과 전술유도무기의 화력진지 진출과 전개를 비롯한 사격준비 과정을 검열한 뒤 타격 순서와 방법을 정해주고 사격 명령을 내렸다.

통신은 “천둥 같은 폭음이 터지고 번개 같은 섬광 속에 시뻘건 불줄기들이 대지를 박차고 날아올랐다”며 “그 어떤 세력이 우리의 자주권과 존엄, 우리의 생존권을 해치려 든다면 추호의 용납도 없이 즉시적인 반격을 가할 영웅적 조선인민군의 견결한 의지를 과시한 훈련은 가슴 후련하게 끝났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예고 없이 불의에 조직한 화력타격훈련이 성과적으로 진행된 것을 높이 평가하고, 이들 부대의 신속 반응능력에 대해 큰 만족을 표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이날 참관에는 김평해·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과 이병철·조용원 당 제1부부장이 동행했으며, 현지에서 이영길 북한군 총참모장, 박정천 군 포병국장 등 군 지휘관들이 김 위원장을 영접했다.

북한은 4일 오전 9시 6분부터 9시 27분까지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단거리 발사체’ 여러 발 발사했다. 군에 따르면 발사체는 동해상으로 최소 70㎞, 최대 200㎞까지 비행했다. 이후 북한은 오전 10시쯤 단거리 발사체 1발을 추가로 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합동참모본부는 당초 북한이 쏜 기종을 ‘단거리 미사일’로 발표했다가 40여분 만에 ‘단거리 발사체’로 수정했으며, 북한의 300㎜ 신형 방사포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분석해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