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논산 여교사 “제자 B군이 먼저 스킨십…영상 찍자고 말한 적도 없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충남 논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기간제 여교사 A씨가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은 A씨와 제자 B군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내용 캡처. [중앙포토]

충남 논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기간제 여교사 A씨가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은 A씨와 제자 B군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내용 캡처. [중앙포토]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에 휘말린 충남 논산의 여교사가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논산의 한 고등학교 보건교사였던 A씨는 16일 조선일보와 인터뷰를 통해 “제자 B군과 교제한 건 사실”이라면서도 “알려진 내용 중 잘못된 부분이 많다”고 밝혔다.

우선 A씨는 B군을 만나게 된 경위에 대해 “보건교사로 일한 지 두 달째 학생들로부터 ‘성교육’ 상담 요청이 많이 들어왔다. 업무 연장 선상이라고 생각하고 답해줬다”며 “B군이 그때 나를 ‘엄마’라고 불렀다”고 설명했다.

이어 “학생과 지나치게 가까이 지내면 문제가 생긴다는 점은 인지하고 있었지만, 아이들이 나를 성적(性的)으로 생각하는 게 아니구나 싶어 경계가 풀어졌다”며 “B군과는 지난해 6월 무렵부터 사귀게 됐다”고 했다.

그는 “B군이 그전부터 ‘선생님과 결혼해서 딸을 내가 키워야겠다’고 얘기해왔다”며 “얼토당토않은 말인 걸 알았지만, 가정사에 너무 치인 터라 내 얘기를 들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 ‘기적’처럼 느껴졌다”고 말했다.

충남 논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기간제 여교사 A씨가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은 A씨와 제자 B군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내용 캡처. [중앙포토]

충남 논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기간제 여교사 A씨가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은 A씨와 제자 B군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내용 캡처. [중앙포토]

그는 또 ‘A씨가 먼저 육체적으로 접근했다’는 B군의 주장과 관련해 “먼저 끌어안고 입을 맞춘 적 없다. 성관계 영상을 찍자고 말한 적도, 찍은 적도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B군이 먼저 스킨십을 시도했다”며 “내가 받아준 것은 잘못이다. 돌이켜보면 서로 좋아하는 감정이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그는 B군과의 교제 사실이 학교에 알려진 시점에 대해 “사귄 지 한 달도 안 돼 학교에 소문이 퍼졌다”며 “B군이 친구들에게 ‘무용담’을 말했고, 결국 B군의 담임교사 귀에도 들어갔다”고 말했다.

A씨는 “이 일로 인해 B군이 자퇴하면서 자연스럽게 그와의 관계도 끊겼다”며 “이후 B군을 다시 만난 적은 있지만, ‘대학 졸업하고, 직장 구할 때까지 연락하지 말라’고 했다. 그는 이것을 받아들이지 못했다. 집착이 심해졌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제자 C군과 교제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선 “남편의 집착증세로 인한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남편은 A씨의 불륜 의혹을 제기하며 “아내가 B군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졌고, 자신의 불륜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한 C군과도 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남편과 지난 8월 이혼했다.

관련기사

A씨는 C군에 대해 “반말을 섞어서 스스럼없이 대화하는 사이였다”며 “내가 대화 중 C군에게 ‘사랑했다’고 말한 적은 있지만 사제지간에서 ‘사랑한다’고 말한 것일 뿐, 평소 다른 제자들에게도 그렇게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집착 증세가 심한 B군이 C군에게 나와의 관계를 추궁했다. 남편도 C군에게 ‘사과하라’고 지속적으로 요구했다. 이에 C군이 남편에게 ‘선생님과 연락해서 죄송하다’고 했을 뿐”이라며 “남편은 이것을 ‘선생님과 사귀어서 죄송하다’고 말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