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김윤옥 여사 29일 비공개 조사 시도···응하지 않아"

중앙일보

입력 2018.03.30 14:19

업데이트 2018.03.30 14:57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과 부인 김윤옥 여사.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과 부인 김윤옥 여사. [연합뉴스]

검찰이 어제 김윤옥 여사의 비공개 참고인조사를 시도했지만 무산됐다고 밝혔다.

30일 서울중앙지검은 “29일 김윤옥 여사를 검찰청사 외의 장소에서 비공개 참고인조사를 할 예정이었다”며 “하지만 전날 김윤옥 여사가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고 알려와 조사가 진행되지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에 관여한 의혹이 불거진 김윤옥 여사에 대한 조사 여부를 검토하며, 만약 조사할 경우 언론 등에 알리지 않고 비공개로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