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촛불집회 '1억 빚' 소식에…사흘만에 십시일반 모인 후원금 8억여원

중앙일보

입력

촛불집회 주최 측인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이 홈페이지에 올린 감사의 글.

촛불집회 주최 측인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이 홈페이지에 올린 감사의 글.

'입금완료!' '치킨값 대신 후원료' '돈 벌어서 뭐하나, 이런데 써야지'….

지난 14일부터 시민단체 모임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 후원계좌에는 이러한 응원 메시지와 함께 시민들의 후원금이 쇄도했다. 사흘 간 2만1000여명의 시민들이 퇴진행동에 8억8000여만원을 보냈다. 퇴진행동은 17일 이 소식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알렸다. '감사합니다. 또 한 번 시민의 힘을 보았습니다.'

시민들의 후원금이 답지하기 시작한 건 박진 퇴진행동 공동상황실장이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퇴진행동이 안고 있는 빚에 대해 언급하면서부터다. 박 실장은 "탄핵 전야부터 시작된 집회 비용으로 퇴진행동 계좌가 적자로 돌아섰다. 고생한 무대팀들에게 미수금을 남길 수도 없는데 적자 폭은 1억을 상회한다"고 털어놨다.

퇴진행동 측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한 번 촛불집회를 치를 때마다 무대·음향 설치, 양초 등 물품 구매 비용 등으로 1억여원의 비용이 생긴다. 그동안은 집회 현장에서 받는 모금액과 후원금을 통해 이를 충당해 왔다. 하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선고 전날인 지난 9일부터 3일 연속으로 탄핵 촉구 및 축하 집회를 열면서 빚이 쌓이게 됐다. 상황이 워낙 급박하게 돌아가다보니 평소만큼 성금을 걷을 수 없는 환경이었던 것이다. 특히 집회 규모가 크든 작든 무대 설치에는 똑같은 비용이 들었다. 이런 사정이 SNS 등을 통해 전해지자 시민들은 십시일반으로 후원에 동참했다.

퇴진행동은 홈페이지에 "말하면 모아줄 거라 믿기도 했지만 예민한 돈 문제여서 걱정했다. 퇴진행동이 감당하지 못하면 업체(무대 설치 업체)에게 고스란히 부담이 전가될 것이 보여 소심하게 용기 냈다. 순식간에 기적이 이루어졌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후원금은) 3월25일, 4월15일 예정된 촛불집회 비용으로도 쓰겠다. 늘 해왔던 대로 재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한 푼의 돈도 헛되이 쓰지 않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