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라호텔 클래식 연주자와 함께 하는 갈라 디너 열어

중앙일보

입력

기사 이미지

제주신라호텔(shilla.net/jeju)이 클래식 음악가와 함께 식사하며 음악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뮤직 아일 갈라 디너'를 진행한다.

 뮤직 아일 갈라 디너는 지휘자 금난새가 이끄는 음악 축제 '2016 제주 뮤직 아일 페스티벌'에서 공연을 펼치는 연주자들과 한 테이블에 앉아 이야기를 나누며 호텔 셰프가 준비한 저녁 코스 요리를 맛볼 수 있는 자리다.

제주신라호텔 연회장 로터스홀에 준비되는 갈라 디너는 공연 관람 전 부담없이 즐기기 좋은 메뉴로 구성되었다. 사과와 허브 드레싱이 곁들여진 연어, 단호박 크림 수프, 밀감 셔벗, 부드러운 감자와 포트와인 소스를 얹은 소 안심 구이 등 코스 요리로 준비했다.

갈라 디너에서는 다양한 국적의 연주자를 만나볼 수 있다. 주요 국제 콩쿠르의 우승자들로 구성된 그리스, 독일 출신의 젊은 연주자 트리오 '벨아르테(Trio Bell' Arte)', 스페인 산탄데르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대상을 수상한 '유영욱(한국)', 체코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 최고 연주가상, 유럽 솔리스트 콩쿠르에서 1위를 차지한 실력파 바이올리니스트 '크리스티안 김지쯔만(Christian Kim Sitzmann, 미국)', 안토닌 드보르작 국제 챔버 뮤직 등 여러 대회에서 우승하고 세계를 무대로 활발하게 활동 중인 '무하 현악 사중주단(Mucha Quartet, 슬로바키아)' 등이 갈라 디너에 참석해 청중들과 만남의 시간을 가진다.

갈라 디너는 2박 전용 상품인 '뮤직 아일 갈라 디너 패키지' 이용 시 제공되는 혜택이다. 공연은 1월 22·26·27일 오후 7시에 열린다. 패키지는 본관 스탠다드 객실, 더 파크뷰 조식(2인 1회), 갈라 디너(2인 1회), 뮤직 아일 공연 티켓(2장)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용 기간은 1월 21~28일(23·24일 제외), 가격은 1박 30만원부터(세금·봉사료 별도)다.

식사 후 오후 9시가 되면 대연회장 '한라홀'로 자리를 옮긴다. 이곳에서 클래식 공연을 즐기고 공연이 끝난 후에는 로맨틱한 제주의 밤을 즐길 수 있는 와인 파티(2인 1회)도 이용이 가능하다.

올해로 12주년을 맞이하는 '2016 제주 뮤직 아일 페스티벌'은 제주신라호텔과 지휘자 금난새씨가 기획한 음악 축제다.1588-1142.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