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언론, 류현진 수술 가능성 일제히 보도

중앙일보

입력 2015.05.20 10:04

류현진(28·LA 다저스)이 어깨 수술을 선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주요 매체들은 20일(한국시간) "현진이 어깨 수술을 고려하고 있다"고 일제히 전했다. 아직 LA 다저스 구단은 공식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어깨 수술인 만큼 올 시즌 내내 부상자 명단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의 다저스 담당인 마크 색슨은 20일(한국시간) "류현진이 왼쪽 어깨 수술을 결정했다"며 "관계자를 통해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수술은 어깨 통증과 염증의 원인을 확인하는 수준의 수술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CBS스포츠의 존 헤이먼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구체적인 계획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류현진이 수술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LA타임스는 "류현진의 재활 과정을 지켜볼 때 수술은 논리적인 단계로 보인다"며 "다저스는 무엇이 잘못됐는지 파악하기 전에는 어깨를 열어보지 않으려고 했지만 류현진의 어떤 부분이 잘못됐는지 알아내는데 결국 실패했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시작 전부터 어깨 통증 때문에 재활과 중단을 반복했다. 스프링캠프에서 처음 어깨 통증을 호소했고 지난달 5일 60일짜리 부상자 명단(DL)에 올랐다. 이후 재활을 통해 불펜 피칭까지 소화했지만 구속이 130km대에 머물렀고, 최근에는 아예 재활을 중단했다.

그러나 자기공명영상(MRI) 촬영을 해도 부상이 정확히 확인되지 않아 의구심을 낳았다. MRI에도 잡히지 않는 어깨 관절 와순이 손상된 것 아니냐는 추측만 제기됐다. 결국 류현진과 다저스 구단은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고 적절한 해결책을 찾기 위해서라도 수술이라는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